2021.03.06 (토)

  • 흐림동두천 1.6℃
  • 흐림강릉 0.7℃
  • 구름많음서울 3.9℃
  • 맑음대전 5.1℃
  • 구름많음대구 3.8℃
  • 흐림울산 4.5℃
  • 흐림광주 9.6℃
  • 흐림부산 5.5℃
  • 구름많음고창 5.2℃
  • 흐림제주 10.9℃
  • 구름많음강화 2.4℃
  • 흐림보은 3.5℃
  • 구름많음금산 5.2℃
  • 흐림강진군 8.1℃
  • 흐림경주시 3.8℃
  • 흐림거제 6.1℃
기상청 제공

피플

박우량 신안군수, 대구시 마을공동체로부터 감사패

URL복사

 

전남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21일(목) 대구시 마을공동체 만들기 지원센터(센터장 김영숙)로부터 감사패를 전달받았다.

 

이번 감사패는 지난해 3월 31일 코로나19로 지쳐가는 대구·경산시민들을 위해 힘내세요!! 대구·경산시 '1004섬 신안튤립 희망의 봄을 드립니다'라는 슬로건과 함께 신안군민의 정성과 희망을 담은 튤립 화분을 대구시에 1천4개, 신안군 자매도시 경산시에 1천4개를 신안 임자도에서 재배한 튤립 7천본, 전남 마을활동가들이 수집한 3천송이의 꽃까지 총 1만송이의 꽃을 전달했었다.

 

전달된 꽃은 대구 마을공동체지원센터(센터장 김영숙) 활동가들이 팀을 꾸려서 의료진과 생활치료센터 대구교육대학교 등 대구·경산의 시민들에게 꽃을 전달하고 공동체별로 각계 사회단체와 함께 심는 아름다운 공동체 사례였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추운 겨울에도 아름다운 꽃망울을 보여주는 애기 동백처럼 고난과 역경을 이겨내는 아름다운 모습으로 희망의 봄을 맞이하기를 바란다"며 두 손 모아 기대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전국

더보기
구례군, 지적공부 '세계측지계'로 표현한다 구례군은 공간정보 및 지적·임야도 등 지적공부 측량기준이 되는 좌표를 국제표준의 세계측지계 좌표로 변환 추진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세계측지계 변환이란 지적 위치 기준을 일본의 동경원점을 기준으로 설정된 '지역좌표계'에서 세계적으로 통용할 수 있는 '세계측지계'로 바꾸는 것이다. 세계측지계는 측량 분야에서 지구상의 위치를 경위도에서 나타내기 위한 기준이 되는 좌표계이며 지구의 형상을 나타내는 타원체로 세계 공통이 되는 측지기준계를 말한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 지적공부는 일본의 동경원점으로 설정된 지역측지계를 1910년 토지조사사업 시행 당시부터 지금까지 사용해 왔으며, 일본지형에 적합하도록 설정돼 있어 타 공간정보와의 연계 및 활용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따라 구례군은 지난 2015년부터 관내 1천150점의 지적기준점을 구축해 세계측지계 좌표로 변환을 추진하고 있으며, 정확도 향상을 위해 변환성과 검증 및 재정비 과정을 수행해 2021년부터 적용되는 세계측지계 기준의 지적측량에 문제가 없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왔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지적공부가 세계측지계 좌표로 변환 완료되면 지적공부와 타 공간정보가 연계한 공간정보 산업이 활성화되고 디지털 지적공부 구축

피플

더보기
한국마사회, 제37대 김우남 회장 취임 제37대 한국마사회 회장으로 임명된 김우남 회장이 지난 4일 취임식을 하고 새로운 한국마사회를 이끌어 갈 3년의 임기를 시작했다. 최소한의 인원만 참석한 채 비대면으로 시행된 이 날 취임식에서 김우남 회장은 ▲온라인 발매의 조속한 법제화를 통한 경영 위기 극복 ▲지속 가능 경영을 위한 제도적 시스템 구축과 내부 경영혁신 ▲말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한 경영 다각화 등의 포부를 밝혔다. 김우남 회장은 "온라인 발매 도입과 고객 친화적 환경 구축에 전사적인 역량을 결집할 것"이라며 이를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회장 직속의 '경마산업발전위원회'를 설치해 지속 가능 경영의 로드맵을 수립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또한 과감하고 속도감 있는 경영혁신과 공정한 조직 운영, 노사 간 협력을 통해 경영의 안정성 확보와 미래성장의 기반을 다지는 한편, 승마 산업 등 말산업 다각화를 통한 미래산업으로의 경쟁력 강화에도 중점을 둘 것임을 밝혔다. 끝으로 훌륭한 농부가 땅을 키우는 마음으로 국민 친화적 사업 발굴과 민간의 경쟁력 강화, 농어촌 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민 속으로 들어가, 국민을 섬기고, 국민과 함께'하는 말산업 육성기업으로 거듭나야 함을 강조했다. 제주 출신의 김우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