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14.3℃
  • 맑음강릉 20.3℃
  • 맑음서울 17.8℃
  • 맑음대전 18.2℃
  • 맑음대구 22.0℃
  • 맑음울산 22.4℃
  • 박무광주 18.4℃
  • 맑음부산 21.1℃
  • 맑음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22.4℃
  • 맑음강화 13.6℃
  • 맑음보은 14.2℃
  • 맑음금산 15.4℃
  • 구름조금강진군 16.6℃
  • 맑음경주시 21.4℃
  • 맑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영남

대구시, 동대구역 광장 폭염대비 디자인 캐노피 설치

URL복사

 

대구광역시가 동대구역 3번 출구에서 버스, 택시 승강장까지의 보행 동선에 여름철 폭염과 강우, 겨울철 눈 등을 가려줄 수 있는 디자인 캐노피를 설치해 시민 안전과 이용자의 편의를 도모하게 됐다.

 

대구시에 따르면 매년 여름 동대구역 광장에는 철도이용객들이 폭염과 강우를 피해 이동할 수 있도록 임시로 몽골텐트를 설치했으나 미관 저해 등으로 영구적인 캐노피 설치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이에 2020년 10월 설계를 시작으로 캐노피 설치 공사에 사업비 6억 원을 투입, 길이 43m, 높이 6m의 규모로 2021년 10월 5일 공사 착공해 2022년 4월 2일 완료했다.

 

이번에 설치된 캐노피는 철도 이용객에게 양질의 보행 환경을 제공함과 동시에 건축, 미술, 조명 등 분야별 전문가 자문을 거쳐 동대구역 광장의 기능을 저해하지 않으면서도 광장의 특성을 살릴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

 

동대구역 3번 출구에서 버스, 택시승강장을 연결하는 보행 동선에 설치돼 대중교통 환승을 위한 이용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할 수 있다.

 

또한 주야간 경관을 고려한 디자인, 조명 설치로 동대구역 광장의 새로운 볼거리 제공으로 특색 있는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최영호 대구시 교통국장은 "동대구역 광장 디자인 캐노피 설치로 폭염에 대비한 시민 안전과 새로운 볼거리 제공으로 특색 있는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다시 찾는 대구, 동대구역 광장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태하 기자






전국

더보기
서귀포·고창·서천 ‘람사르습지도시’ 국제 인증 제주 서귀포시, 전북 고창군, 충남 서천군이 ‘람사르습지도시’로 선정됐다. 서귀포에는 물영아리오름습지, 고창에는 운곡습지와 고창갯벌, 서천에는 서천갯벌이라는 람사르습지가 있다. 환경부와 해양수산부는 26일(현지시각) 람사르협약 습지도시인증제 독립자문위원회가 이날 스위스 글랑에서 제59차 상임위원회를 열고 서귀포·고창·서천을 포함한 13개국 25개의 새로운 람사르습지도시를 발표했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2020년 3월 서귀포시 등 3곳의 람사르습지도시 인증신청서를 람사르협약 사무국에 제출했으며 그동안 사무국 독립자문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이번 상임위원회에서 인증을 결정했다. 이들 3곳은 올해 11월 중국 우한에서 열리는 제14차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인증서를 받을 예정이다. 람사르습지도시는 람사르습지 인근에 위치하고 지역사회가 모범적으로 람사르습지를 보전하고 현명하게 이용한다고 람사르협약 당사국총회가 인증한 곳이다. 지난 2018년에 열린 제13차 총회에서 7개국 18개 도시가 처음 람사르습지도시로 인증됐는데 당시 우리나라에서 창녕, 인제, 제주, 순천 등이 인증을 받았다. 서귀포시 물영아리오름은 기생화산구에 발달한 습지로, 마을규약을 통해 주민주도형 습지

피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