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흐림동두천 20.1℃
  • 맑음강릉 28.0℃
  • 서울 20.8℃
  • 구름많음대전 23.7℃
  • 맑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4.3℃
  • 맑음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2.5℃
  • 맑음고창 21.3℃
  • 구름많음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조금보은 22.2℃
  • 맑음금산 23.4℃
  • 구름조금강진군 22.8℃
  • 구름조금경주시 27.4℃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충청

제1회 곤충의 날…6~7일 대전서 기념행사 열린다

가치와 산업 중요성 알리기 위해 매년 9월 7일 법정기념일로 제정

제1회 ‘곤충의 날’을 맞아 대전에서 기념행사가 열린다.


농림축산식품부는 6일 대전 유성호텔에서 ‘곤충의 날’ 기념식과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5일 밝혔다.


곤충의 날(매년 9월 7일)은 곤충의 환경적·영양학적 가치와 곤충산업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올해 법정기념일로 제정돼 첫번째 기념일 행사가 열린다.


이번에는 ‘작은 동물, 곤충의 큰 도약’을 주제로 기념식과 국제심포지엄이 각각 개최된다.


기념식에서는 그동안 곤충산업 육성을 위해 노력한 곤충산업 유공자를 표창하고 곤충의 가치와 곤충산업의 중요성 및 산업 육성 필요성에 대해 공유하는 자리를 가질 예정이다.


심포지엄은 국내외 곤충산업 및 연구동향 등을 발표하고 곤충 관련 업계와 학계, 전문가들이 참여해 곤충산업 발전에 대한 종합토론을 진행한다.


7일 대전곤충생태관에서는 곤충과 곤충 관련 제품을 전시하고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곤충체험·홍보전도 마련된다.


농식품부의 곤충산업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곤충을 생산·가공·유통하는 곤충업 신고자가 2318곳이고 곤충 판매액은 375억원이었다.


곤충업 신고는 2017년 2136곳과 비교해 8.5%가 늘어났으며 실태조사를 처음 시작한 2012년 383개소와 비교하면 6배 증가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대구시교육청, '호국영령 추모 헌시 낭독' 영상 제작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제65주년 현충일을 맞아 '호국영령 추모 헌시 낭독 및 감사 인사' 영상과 '현충의 노래 배우기' 영상을 제작해 보급했다. 이번 영상은 코로나19로 기념행사가 축소된 상황 속에서 계기 교육에 대한 공백을 최소화하고 현충일의 의미와 배경 등을 통해 학생들에게 호국보훈의 정신과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함양시키기 위해 제작됐다. '호국영령 추모 헌시'는 학도 의용군과 무명 용사의 희생을 표현한 김영애 시인의 '딱정이 담'을 강은희 교육감이 직접 낭독했으며 영상에는 헌시 낭송과 함께 학생들과 선생님의 감사 인사도 함께 담았다. '현충의 노래 배우기' 영상은 현직 교사와 학생이 함께 한 소절씩 선창하고 따라 배우는 식으로 제작해 현장감을 높이고 온라인 수업에서도 바로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 '헌시 낭송 및 감사 인사 영상'과 '현충의 노래' 두 영상은 누구나 시청할 수 있도록 대구시교육청 공식 유튜브(Youtube) 채널에 공개된다. 이 밖에도 대구시교육청은 올해 초에 주요 국가기념일 13개에 대한 학급게시자료와 온라인 학습으로도 활용 가능한 수업자료가 포함된 '나라 사랑하는 마음을 함양하기 위한 계기 교육 자료'를 제작, 배포해 계기

피플

더보기
6월의 ‘6·25전쟁영웅’ 장철부 육군 중령…독립군 유격대장 출신 올해 6월의 ‘6·25 전쟁영웅’으로 독립군 유격대장 출신인 장철부 육군 중령이 선정됐다. 보훈처가 선정한 장철부 소령은 한강전투, 공주전투 등 각종 전투에서 혁혁한 공을 세웠으며, 청송전투서 영웅다운 최후를 맞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보훈처는 29일 올해 6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장철부 육군 중령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장 중령은 1921년 평안북도 용천에서 태어나 1944년 일본 주오대학교 법학과 재학 중 일본군 학도병으로 끌려가 중국 전선에 투입됐으나, 일본군의 일원으로 싸워야 하는 치욕감을 견디지 못하고 2번의 탈출을 시도한 끝에 대한민국임시정부로 망명했다. 이후 자신의 일생을 조국의 독립에 바치기로 결심하고 본명 김병원을 장철부로 개명한 후 한국광복군에 입대, 제1지대 제1구대 유격대장으로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했다. 또한 장 중령은 군사방면에서 독립운동을 체계적으로 전개하기 위해 김구 선생의 추천으로 중국 황포군관학교 기병과에 입교하여 졸업했다. 귀국 후 1948년 육군사관학교 5기로 임관한 그는 계속 학교에 남아 중대장, 전술학 교관 등을 지냈으며, 독립기갑연대 창설과 함께 기병대대장으로 근무하다가 6·25전쟁을 맞게 됐다. 당시 소령이었던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