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7 (금)

  • 흐림동두천 14.5℃
  • 흐림강릉 9.2℃
  • 구름많음서울 12.8℃
  • 박무대전 13.4℃
  • 흐림대구 17.0℃
  • 울산 16.2℃
  • 박무광주 11.4℃
  • 부산 16.1℃
  • 흐림고창 8.0℃
  • 박무제주 11.1℃
  • 구름조금강화 13.2℃
  • 구름많음보은 12.5℃
  • 흐림금산 13.6℃
  • 흐림강진군 10.8℃
  • 흐림경주시 13.3℃
  • 흐림거제 16.5℃
기상청 제공

피플

박술녀·그레이스 고 씨 등 해외문화홍보 유공자 12명 선정

한국 문화 해외 알리고 국가이미지 높이는 데 기여

박술녀, 김기라, 그레이스 고 씨 등 12명이 해외문화홍보 유공자로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19일 올해 각 분야에서 우리 문화를 해외로 널리 알린 해외문화홍보 유공자 12명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해문홍은 매년 문화·예술·체육 등 각 분야에서 우리 문화를 해외에 널리 알리고 국가이미지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한 유공자를 발굴해 포상하고 있다.


올해는 ▲한국적 이미지를 살려 주브라질 한국문화원 이전·개원에 기여한 김기라 씨 ▲한복의 아름다움을 세계에 전하고 있는 박술녀 씨 ▲프랑스 현지 한국축제 ‘코레디시’를 기획한 남영호 씨 ▲‘채식주의자’ 번역가를 지도한 교수 그레이스 고 씨 ▲33년간 주프랑스한국문화원에서 근속 근무한 조르주 아르세니제빅 씨 등 총 12명을 표창한다.


지난 2009년 ‘올해의 젊은 예술가상’을 수상한 김기라 씨는 지난해 10월부터 12개월 동안 주브라질한국문화원 국유화 사업의 건축 디자인과 기획 자문을 맡아 협소한 공간과 한정된 예산 상황에서 ‘하나의 공간, 다층적 활용’ 개념을 적용해 효율적인 다목적 공간을 조성했다. 특히 우리말 자음인 기역자형 목재를 천장에 배치하고 전통적 색감재료를 사용하는 등 한국적 이미지를 강조해 브라질 현지에서 큰 주목을 받았다.


한복 장인 박술녀 씨는 40여 년 동안 한복 대중화에 노력하고 수차례 국내외 패션쇼와 해외 촬영 등을 통해 한복의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16년부터는 찾아가는 문화공연 ‘헬로, 케이(Hello, K)!’에 한복을 협찬해 주한 외국인들에게 아름답고 품격 있는 한국 전통복식과 우리 문화를 알리고 있다.


재불 무용가 남영호 씨는 ‘2015~2016년 한불 상호교류의 해’를 계기로 한국문화의 불모지였던 프랑스 몽펠리에 시에 한국축제 ‘코레디시(Coree d’ici: 여기에 한국이 있다)‘ 개최를 제안했고, 문화 공간 무료대관과 예산, 관련 홍보 등의 전폭적인 지원을 이끌어 냈다. 올해로 5회째를 맞이한 이 축제는 대표적인 한국문화 홍보 행사로 자리 잡았다.


그레이스 고 씨는 지난 2002년부터 영국 런던 대학교 동양·아프리카학과(SOAS)에서 한국문학을 연구, 지도하며 한국문학 번역 전문가 양성에 힘쓰고 있다. 지난 2016년 맨부커상을 수상한 소설 ‘채식주의자(작가 한강)’를 번역한 데보라 스미스 씨도 그레이스 고 씨의 지도를 받았다.


조르주 아르세니제빅 씨는 지난 1986년부터 현재까지 33년간 주프랑스 한국문화원에서 기술고문으로 근무하며 한국문화와 관련해 프랑스 예술계와 언론계, 정부 관계자들과의 적극적인 협력 관계를 이끌어 냈다.


재외 한국문화원과 협력해 한국문화를 해외에 널리 알린 ▲박진영 씨(한국, 김포대학교 교수) ▲티어리 로로 씨(벨기에, 벨기에 불어권 공영방송 RTBF 클래식음악 책임프로듀서, 다큐멘터리 영화감독) ▲밀레나 그레고 씨(독일, 베를린 아르제날 영화 및 비디오예술 연구소 위원장) ▲유은하 씨(한국, 홍콩 한식 셰프) ▲정영양 씨(미국, 정영양자수박물관 관장, 설원재단 대표) ▲김혜영 씨(한국, 주프랑스한국문화원 행정직원) ▲언절게자 씨(헝가리, 디멘시오 엔지니어링 사무소 대표) 등 7명도 해외문화홍보 유공자로 선정됐다.


수상자들에게는 문체부 장관 표창과 소정의 부상이 제공되며, 표창은 각국의 한국문화원을 통해 전수될 예정이다.


김태훈 해문홍 원장은 “많은 분들이 각 분야에서 한국문화의 가치를 알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분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이런 분들을 적극 발굴하고 포상해 그 공로에 감사드리고 우리 문화 홍보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인터뷰】 우한 교민 이송 현장 지휘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가 지난달 23일 봉쇄되자 정부는 30~31일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2차례 보냈다. 또 마지막 한 명까지 데리고온다는 사명감으로 지난 11일 오후 3번째 전세기가 다녀왔다. 전세기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신속대응팀이 동승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염소 검역관 등 10여 명으로 구성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했다. 중국 정부와 우리 신속대응팀의 철통 보안·검역 속에 1차 368명, 2차 333명, 3차 147명 등 총 848명의 교민들이 안전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었다. 정책브리핑은 18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만나 긴장감이 돌았던 당시 상황과 검역 과정에 대해 자세하게 들어봤다.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된 전세기에 두차례 탑승해 다녀오셨는데요, 먼저 간단히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의 교통이 사실상 봉쇄되고,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