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05 (일)

  • 흐림동두천 25.8℃
  • 흐림강릉 22.4℃
  • 흐림서울 26.2℃
  • 대전 19.9℃
  • 대구 18.8℃
  • 울산 18.7℃
  • 광주 19.0℃
  • 부산 18.2℃
  • 흐림고창 17.9℃
  • 제주 21.1℃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17.3℃
  • 흐림금산 20.0℃
  • 흐림강진군 17.6℃
  • 흐림경주시 18.9℃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충청ㆍ강원

세종시, 금강 자연성 회복 위해 친수시설 개선 나선다

URL복사

 

세종보 개방에 따라 금강 수위가 줄어들면서 이용이 불투명해졌던 금강 세종시 구간의 금강 친수시설(마리나)이 새롭게 탈바꿈할 전망이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금강 친수시설 5곳의 시설개선을 위해 실시설계에 착수한다고 13일 밝혔다.

 

금강친수시설은 현재 금강 세종시 구간에 햇무리교 하류, 보행교 남·북측, 한두리대교 북측, 불티교 남측 등 총 5곳이 설치돼 있다.

 

하지만 금강 수위가 줄어들고 금강보행교 건설에 따른 영향으로 현재는 금강 친수시설의 이용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해 환경부에서 진행한 '금강 자연성 회복 선도사업 용역'의 결과를 바탕으로 기존 마리나 시설을 자연형 선착장과 자연습지 및 조망·휴게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먼저 보행교 남·북측 2곳은 수상 안전 등 비상 상황 대응과 하천 유지관리 등을 위한 소규모 선박 접안지로 활용하고 햇무리교·불티교 주변 2곳은 자연습지를 복원해 활용하기로 했다.

 

마지막 한두리교 북측 1곳은 수변 조망이 가능한 휴게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약 12억 원이 투입되는 개선 사업비는 환경부에서 부담하며 오는 8월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해 2023년 6월까지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김진섭 시 치수방재과장은 "하천 수위, 이용 수요 등을 면밀히 검토해 시민들이 즐겨 찾는 안전하고 쾌적한 친수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