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4.3℃
  • 맑음서울 18.6℃
  • 맑음대전 20.5℃
  • 맑음대구 22.8℃
  • 맑음울산 22.3℃
  • 맑음광주 20.3℃
  • 맑음부산 19.6℃
  • 맑음고창 18.5℃
  • 맑음제주 17.7℃
  • 맑음강화 14.7℃
  • 맑음보은 19.6℃
  • 맑음금산 19.8℃
  • 맑음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22.8℃
  • 맑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에세이] 고향을 향하는 길목에서 / 최동하

URL복사


고향은 언제나 우리의 가슴에 아늑함과 자신이 어려움에 처했을 때 자신을 지키는 수호신이며, 희망과 용기를 가질 수 있게 하는 영원한 마음의 안식처라는 것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한다.


수려한 산맥들이 달리고 옥류의 수맥이 달려온 경북 포항시 호미곶. 영일만의 정기어린 봉우산(봉화산의 옛이름)과 양달산 그리고 부늘계, 앞구만, 홈날계, 까꾸리계의 정겨운 해변, 구만 들판을 누비고 순수한 체온의 인맥이 면면히 이어온 산하 이 얼마나 한적하고 평화로운 고장, 내고향 호미곶 구만2리의 모습인가?


들판에 타오르는 아지랑이, 해변에서 수평선으로 불어가는 해풍에 말끔이 세속의 잡념들을 실어 보낼 수 있어 좋고 나의 숨결과 연결되고 끝없는 맥이 이어지고 그안에 부푼희망이 때로는 고향의 속삭임이 고향의 그 골목은 외롭지도 지루하지도 않을 것이다.


조용히 태어나서 언젠가는 돌아가야 할 영원한땅 흐르는 세월과 소슬바람 속에 느끼던 인생의 무상함은 정녕 피할 수 없는 길이라도 언론인으로써 남긴 필적은 백년이고 천년이고 도도히 흐르는 변함없는 물결같으리니 지금 서 있는 길목에서 하루라도 쉴 새 없이 달려가고 싶은 내고향 호미곶 구만2리, 향리로 정하신 나의 입향조 선조로부터 9대를 대대손손 이어오면서 내 유년의 소중한 추억들을 고스란히 간직한곳, 그 맥이 나를 기다리고 있다.


고향을 생각하노라면 문득 떠오르는 어머님이 들려주신 옛이야기 하나 마지막 선비의 지조를 지키시면서 고고하게 살아오시던 내 증조부(동촌어른)께서 손이 귀한 우리 가문에 종손인 내가 태어난데 이어 내 동생이 태어나자 귀한 손자를 둘씩이나 얻게된 것을 감사히 여기시고 마을의 수호신인 호미곶 구만2리 봉우산 입구의 당상목에 잔치상 차려놓고 예를 올리신 후 잠시 체면도 잊어버리시고 봉우산에서 불어오는 하늬바람에 도포자락 날리시면서 덩실 덩실 춤을 추셨다던 모습을 떠올리노라면 어느새 내 눈가엔 뜨거운 이슬이 맺힌다.


최동하 발행인



-  2009년 3월 10일자 '경북포항 호미곶마을' 중에서 -




전국

더보기
서울시, 시민의숲과 함께하는 2021 숲문화아카데미 개최 서울시는 양재 시민의숲에서 시민들이 숲을 직접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숲문화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오는 24일부터 11월 6일까지(월 1∼2회) 시민의숲 커뮤니티센터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숲문화아카데미는 '숲해설&산책' '숲가꾸기체험', '생태드로잉 워크숍', '북토크' 등 시민과 함께 숲의 가치를 직접 생생하게 체험하고 느끼며 나눌 수 있는 9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숲을 즐기기 가장 좋은 4월에서 11월까지 운영되기에, 프로그램 참여자는 이 기간에 자연풍경의 변화도 함께 느끼며 '숲도 건강, 나도 건강'이라는 목표를 이루게 된다. 시작일인 4월 24일에는 '우리가 숲을 잘 바라보는 방법'이란 주제로 산림전문가 김석권 박사의 현장 강연이 오후 1시부터 2시까지 진행된다. 숲을 관찰하며 숲속의 나무와 풀 등을 그려보는 '생태드로잉', 숲에서 재료를 찾아 요리하는 '요리 클래스(온라인)', 나무 가지치기 등을 배우는 '숲 가꾸기 체험', 숲속에서 음악을 감상하는 '숲 플레이리스트' 등 시민들이 평소 경험하기 어려웠던 다양한 숲 관련 주제와 프로그램이 계속 진행될 계획이다. 시민들에게 다양하고 전문적인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전문가가 강의를 진행하며,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