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4 (금)

  • 맑음동두천 4.8℃
  • 구름조금강릉 8.8℃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7.7℃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8.5℃
  • 맑음광주 8.0℃
  • 맑음부산 9.1℃
  • 맑음고창 8.1℃
  • 맑음제주 11.9℃
  • 구름많음강화 9.5℃
  • 맑음보은 5.6℃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8.3℃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그땐 그랬어~ 옛날 사진 기록물, 포털에서 클릭!

국가기록원, 네이버 지식백과에 152개 주제 1793건 제공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27일부터 ‘네이버 지식백과’를 통해 사진 기록물을 공개한다고 26일 밝혔다.


‘사진 대한민국’이라는 이름으로 서비스되는 자료에는 국민 생활 및 사회 변화가 생생하게 담겨 있다. 총 152개 세부주제에 1793건의 이미지와 각 주제에 대한 이해를 도울 수 있는 설명문이 함께 제공된다.




이용자는 네이버에서 원하는 주제어를 검색하면 지식백과 메뉴를 통해 관련 기록정보를 볼 수 있다.


제공되는 사진 중에는 중학교 수동식 무시험 추첨기, 책상도 없이 의자에 걸터앉아 무릎 위에 시험지를 놓고 문제를 푸는 1950년대 대입 고사장 모습, 초가집부터 한강유역 대규모 아파트단지까지 주택의 변천모습 등이 포함돼 있다.


이번 서비스는 지난 2015년 체결된 네이버와의 업무협약(MOU)에 의한 것으로 협업을 통해 국민들이 국가기록물을 보다 편리하게 볼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추진하게 됐다.


 
이상진 행안부 국가기록원장은 “국민들이 기록콘텐츠를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앞으로 민간 부문과의 업무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전국

더보기
대구시교육청, 학부모 자녀교육 카드 뉴스 제작 및 제공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온라인 개학으로 가정에서 자녀와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진 학부모들을 위해 '학부모를 위한 러브 레터'를 제작해 학교 홈페이지 앱과 유튜브 학부모교육 채널 등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시 교육청은 온라인 콘텐츠 공모전을 통해 교직원·학생·학부모에게 학부모 자녀교육 역량 강화에 대한 중요성을 알림과 더불어 '학부모를 위한 5분 특강' 동영상 자료를 제작·보급했다. 올해도 '학부모를 위한 러브 레터'를 총 24편 제작해 학부모들의 시간적, 물리적 제약을 완화하고 시기성에 맞게 생활·인성 및 교과교육, 진로 진학 등 자녀교육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카드 뉴스로 편리하게 제공해 학부모 자녀교육 역량 강화의 기초를 단단하게 다져나갈 계획이다. '학부모를 위한 러브 레터'는 1분 내외의 동영상 카드 뉴스로 제1편 '새 학년과 친해지기'는 신학기 부모의 역할을 담았다. 제2편 '미디어 리터러시'는 온라인 개학으로 인해 미디어 정보를 접할 기회가 많아져 유익한 정보를 판단하고 받아드리는 분별력을 키울 수 있는 내용을 담았다. 현재 4천여회 이상의 누적 조회수로 학부모들의 많은 관심과 호응 속에 자녀교육에 기여하고 있다. 시 교육청은 2013년

피플

더보기
【인터뷰】 우한 교민 이송 현장 지휘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가 지난달 23일 봉쇄되자 정부는 30~31일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2차례 보냈다. 또 마지막 한 명까지 데리고온다는 사명감으로 지난 11일 오후 3번째 전세기가 다녀왔다. 전세기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신속대응팀이 동승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염소 검역관 등 10여 명으로 구성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했다. 중국 정부와 우리 신속대응팀의 철통 보안·검역 속에 1차 368명, 2차 333명, 3차 147명 등 총 848명의 교민들이 안전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었다. 정책브리핑은 18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만나 긴장감이 돌았던 당시 상황과 검역 과정에 대해 자세하게 들어봤다.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된 전세기에 두차례 탑승해 다녀오셨는데요, 먼저 간단히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의 교통이 사실상 봉쇄되고,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