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구름많음동두천 16.6℃
  • 구름많음강릉 21.7℃
  • 구름많음서울 17.2℃
  • 구름조금대전 18.0℃
  • 맑음대구 20.9℃
  • 맑음울산 21.3℃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21.3℃
  • 맑음고창 14.7℃
  • 맑음제주 17.2℃
  • 구름조금강화 14.8℃
  • 구름많음보은 14.2℃
  • 맑음금산 14.8℃
  • 맑음강진군 15.7℃
  • 맑음경주시 21.0℃
  • 맑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정치

‘한국 신남방-라오스 삼상’ 정책 연계로 협력 증진

한·라오스 정상회담…협력강화로 시너지 모색·한반도평화 공감

라오스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오후(현지시간) 비엔티안 대통령궁에서 분냥 보라칫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내년 재수교 25주년을 맞는 양국이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협력을 발전시켜온 것을 평가하는 한편, 양국관계 발전 방안과 한-아세안 및 한-메콩 협력,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폭넓게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양 정상은 라오스의 발전 정책과 신남방정책간 협력의 잠재력이 크다는 점에 공감하면서, 양국 간 시너지를 모색하는 협력을 강화해 ‘사람 중심의 평화와 번영의 공동체’ 구축을 가속화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분냥 대통령은 사람 중심의 개발협력·상생번영 협력을 추구하는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과 농촌지역 개발과 역내 연결성 강화를 위해 라오스 정부가 추진 중인 ‘삼상정책’ 및 ‘내륙연계국가 정책’간 연계를 통해 함께 잘사는 공동체를 만드는 협력을 증진시키기로 했다.


라오스 정부는 3개 중추적 기관인 주·군·마을 단위의 개발전략을 수립하고 사업 권한을 중앙부처에서 지역단위로 이양함으로써 지역개발을 통한 지방분권화를 도모하는 삼상정책과 5개국과 접경하며 아세안내 유일 내륙국으로서 내륙연계국가 정책을 추진 중이다.


양 정상은 양국 간 대표적인 협력 사업인 농촌공동체 개발사업과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의 라오스 내 확대 시행을 환영하면서, 라오스 국민들의 삶의 질 향상과 경제발전을 위해 앞으로도 함께 노력해 가기로 했다.


농촌공동체 개발사업과 관련, 코이카는 2014∼2020년 비엔티안시와 사바나켓주를 대상으로 1455만달러를 지원했고, 2020∼2024년에는 참파삭·세콩·사라반주 등 남부 3개주를 상대로 900만달러를 투입해 사업을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메콩강변 종합관리사업은 2007년 3700만달러의 대외경제협력기금(EDCF)으로 비엔티안시 사업을 완료했고, 2015년부터는 참파삭주에 5300만달러, 2016년부터는 5800만달러의 비엔티안시 2차 사업을 진행 중이다.


양 정상은 올해 11월 부산에서 개최될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가 한-아세안 및 한-메콩 관계 도약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는 데 인식을 함께 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남북한 모두와 우호적인 관계를 맺고 있는 라오스가 그간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여정을 지지해준 것에 사의를 표했고, 분냥 대통령은 한국 정부가 대화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노력중인 것을 높이 평가했다.


정상회담 종료 후 양 정상은 양국 간 협력 분야 확대·강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차원에서 체결한 ▲EDCF 기본약정 ▲농업협력 MOU ▲ICT 협력 MOU ▲스타트업 및 혁신 MOU 서명식에 임석했다.


정상회담에 앞서 문 대통령은 무명용사탑에 헌화하고 분냥 대통령이 주최한 공식환영식에 참석했다.


한국 정상으로는 처음으로 라오스를 국빈 방문한 문 대통령 내외에게 최고의 예의를 표하기 위한 환영식은 양 정상 간 인사 교환, 양국 국가 연주, 의장대 사열, 양국 수행원과의 인사 교환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태백시, 강원도민야구단과 연고지 협약 체결 강원 태백시가 1일 오후 2시 시청 소희의실에서 강원도민야구단(대표 우승화)과 2020년도 실업야구리그 연고지 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식에는 류태호 시장과 우승화 강원도민야구단 대표를 비롯한 임원 등 관계자 15명이 참석한다. 시와 강원도민야구단은 야구를 통한 지역 사회 공헌 및 야구 저변 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하는 데 뜻을 모은다. 협약서에는 ▲강원도민야구단의 태백시 연고지 추진 ▲경기 및 연습 시, 태백스포츠파크 내 야구 관련 시설 지원 ▲홈경기 개최 시 홍보와 마케팅 협조 ▲관중 동원 및 지역 야구팀 홍보 등 다양한 협력 사항이 담겨있다. 류태호 태백시장은 "태백은 고원 스포츠 도시로 그동안 축구, 배구, 핸드볼, 태권도, 육상 등 다양한 대회의 개최지로 유명한 곳인데 이번 협약을 통해 야구와도 인연을 맺게 되면서 스포츠 메카로서의 외연을 한층 더 넓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강원도민야구단이 태백스포츠파크 등 최적의 훈련시설을 잘 활용해 실업야구리그에서 승승장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이번 연고지 협약이 지역 야구단도 함께 성장해 나가는 데 좋은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원도민야구단 우승화 대표는 "하루빨리 실업야구단이 창단돼 활

피플

더보기
6월의 ‘6·25전쟁영웅’ 장철부 육군 중령…독립군 유격대장 출신 올해 6월의 ‘6·25 전쟁영웅’으로 독립군 유격대장 출신인 장철부 육군 중령이 선정됐다. 보훈처가 선정한 장철부 소령은 한강전투, 공주전투 등 각종 전투에서 혁혁한 공을 세웠으며, 청송전투서 영웅다운 최후를 맞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보훈처는 29일 올해 6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장철부 육군 중령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장 중령은 1921년 평안북도 용천에서 태어나 1944년 일본 주오대학교 법학과 재학 중 일본군 학도병으로 끌려가 중국 전선에 투입됐으나, 일본군의 일원으로 싸워야 하는 치욕감을 견디지 못하고 2번의 탈출을 시도한 끝에 대한민국임시정부로 망명했다. 이후 자신의 일생을 조국의 독립에 바치기로 결심하고 본명 김병원을 장철부로 개명한 후 한국광복군에 입대, 제1지대 제1구대 유격대장으로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했다. 또한 장 중령은 군사방면에서 독립운동을 체계적으로 전개하기 위해 김구 선생의 추천으로 중국 황포군관학교 기병과에 입교하여 졸업했다. 귀국 후 1948년 육군사관학교 5기로 임관한 그는 계속 학교에 남아 중대장, 전술학 교관 등을 지냈으며, 독립기갑연대 창설과 함께 기병대대장으로 근무하다가 6·25전쟁을 맞게 됐다. 당시 소령이었던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