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30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7℃
  • 흐림강릉 25.2℃
  • 구름많음서울 20.8℃
  • 맑음대전 24.7℃
  • 맑음대구 25.6℃
  • 맑음울산 21.9℃
  • 맑음광주 21.9℃
  • 맑음부산 18.0℃
  • 맑음고창 22.2℃
  • 맑음제주 21.8℃
  • 구름조금강화 15.2℃
  • 맑음보은 23.9℃
  • 맑음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0.4℃
  • 맑음경주시 24.5℃
  • 맑음거제 19.1℃
기상청 제공

경제

고용보험 가입자수, 9년여만에 최대폭 증가

8월 54만 5000명 늘어…서비스업·여성·50세이상 중심 증가세 지속

8월 고용보험 가입자수가 서비스업과 여성, 50세이상을 중심으로 증가세를 지속하면서 2010년 5월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고용노동부가 9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8월 노동시장의 주요 특징’에 따르면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는 전년 동월 대비 54만 5000명 증가한 1375만 7000명을 기록했다.


고용노동부는 이를 고용보험 가입이 상대적으로 낮은 서비스업과 여성 및 50세 이상을 중심으로 가입자 증가가 지속되며 취약계층 고용보험 적용이 확대되고 고용여건 개선의 영향 등으로 설명했다.


제조업에서 가입자 증가세가 유지되고, 서비스업 가입자가 50만명대의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전체 고용보험 가입자 증가세를 견인했다.


제조업은 식료품, 화학제품, 의약품의 견조한 증가세와 최근 증가로 전환된 기타운송장비(조선) 증가폭이 개선되면서 증가세를 유지했다.


다만 자동차, 섬유제품, 기계장비 등은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고, 전자·통신이 4개월만에 감소로 전환했다.


특히 서비스업 가입자수는 933만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2만6000명 늘어났다.


서비스업은 보건복지(16만 2000명), 숙박음식(7만 5000명) 도소매(5만 4000명)등에서 전반적인 증가세를 유지했고, 금융보험과 청년층 선호업종인 전문과학기술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7만 8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000명 늘었다. 그동안 신청자 규모가 컸던 제조업, 건설업의 증가 둔화와 공공행정(-600명), 보건복지(-400명) 등의 감소로 증가폭은 축소됐다.


구직급여 지급액은 7256억원으로 전년 동월에 비해 1098억원(17.8%) 증가했는데, 증가율은 지난해 10월 이후 11개월만에 10%대로 크게 낮아졌다.


참고로 지난 4~7월 구직급여 지급액 증가율은 각각 35.4%, 24.7%, 20.8%, 30.4%를 기록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고흥군-NH농협무역, 지역농수산물 100억원 규모 수출협약 체결 전남 고흥군(군수 송귀근)과 NH농협무역, 두원농협, 고흥군수협이 지역 농수산물의 수출 확대를 위해 뜻을 같이하기로 했다. 군은 28일 군청 팔영산홀에서 송귀근 군수, 김재기 NH농협무역 대표이사, 두원농협 신선식 조합장, 군수협 이홍재 조합장, NH농협 군지부 임성재 지부장 등 각 기관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고흥의 안전하고 우수한 품질의 농수산물 수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최근 NH농협무역을 통한 유자차의 신규 시장 수출 실적이 증가함에 따라 NH농협무역의 수출 루트를 활용해 고흥 농수산물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체결됐다. 코로나19 여파로 전체 유자차 수출량이 감소한 가운데, 두원농협의 경우 베트남 유자차 수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약 2.5배가 증가했다. 협약을 통해 향후 2년간 신선하고 안전한 농수산물 생산·공급 체계 구축과 공동 마케팅·신규시장 개척 등에 협력하고 고흥 농수산물 100억원 규모를 수출하게 된다. 특히 기존에 농산물만을 수출하던 NH농협무역이 군수협과 함께 고흥 청정바다에서 생산된 수산물 수출을 추진키로 해 수산물 수출확대 효과가 더욱 두드러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NH농협무역은 1990

피플

더보기
【인터뷰】 우한 교민 이송 현장 지휘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가 지난달 23일 봉쇄되자 정부는 30~31일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2차례 보냈다. 또 마지막 한 명까지 데리고온다는 사명감으로 지난 11일 오후 3번째 전세기가 다녀왔다. 전세기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신속대응팀이 동승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염소 검역관 등 10여 명으로 구성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했다. 중국 정부와 우리 신속대응팀의 철통 보안·검역 속에 1차 368명, 2차 333명, 3차 147명 등 총 848명의 교민들이 안전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었다. 정책브리핑은 18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만나 긴장감이 돌았던 당시 상황과 검역 과정에 대해 자세하게 들어봤다.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된 전세기에 두차례 탑승해 다녀오셨는데요, 먼저 간단히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의 교통이 사실상 봉쇄되고,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