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05 (화)

  • 맑음동두천 19.5℃
  • 흐림강릉 16.3℃
  • 맑음서울 18.0℃
  • 흐림대전 16.8℃
  • 흐림대구 18.0℃
  • 흐림울산 17.0℃
  • 흐림광주 20.2℃
  • 흐림부산 17.1℃
  • 흐림고창 16.3℃
  • 박무제주 16.5℃
  • 맑음강화 16.2℃
  • 흐림보은 16.2℃
  • 흐림금산 16.2℃
  • 흐림강진군 20.0℃
  • 흐림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18.4℃
기상청 제공

경제

인공지능 기술, 바이오·반도체에 어떻게 적용할까?

중기부,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 아이콘 컨퍼런스’ 개최

우리나라가 보유한 인공지능(AI) 기술을 바이오와 반도체에 적용하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자리가 마련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3일 서울 양재동에서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한 기업혁신’을 주제로 ‘개방형 혁신 네트워크 아이콘(i-CON) 컨퍼런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i-CON은 대·중소기업, 벤처기업, 대학·연구소, 벤처캐피털 등 전문가 네트워크로 지난 5월 출범했으며 중소기업 연구개발 과제 발굴, 투자·해외 진출 지원, 정책 제언 등 혁신 활동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는 시장수요 발굴을 위한 기업 간 협력, 국가 바이오 헬스 생태계 혁신, AI 산업 성장을 위한 오픈 네트워크 활동, 대·중소기업 협력을 통한 제조혁신 등 4개 분야의 경험과 협력에 대한 정보가 공유됐다.


또 기술보증기금은 오픈 이노베이션을 위한 기술이전 사업화 지원과 기술보호제도를 소개했다.


이날 기조강연을 맡은 미국 캘리포니아주립대 우종욱 교수는 “선진국들은 산업 전반에 AI를 적용해 세계경제의 주도권을 잡으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며 “대한민국은 세계적 수준의 IT 인프라와 제조 기반 등 강점을 바탕 으로 AI 기술을 바이오, 반도체 산업 등에 적용한다면 충분히 세계 경제의 주축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학도 중기부 차관은 “외부의 기술과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오픈이노베이션은 신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위한 동력”이라며 “역량 있는 대학과 연구소, 대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민간 전문가 중심의 개방형 혁신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박양우 문체부 장관,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대비 유원시설 점검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연휴기간인 1일 방문객이 급증한 과천 서울랜드를 찾아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관련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현재 유원시설들은 입장 시 열화상카메라를 통한 이용객의 발열상태 확인, 탑승 전후 기구 소독, 시간대별 입장객 수 제한 등을 시행하고 있다. 박양우 장관은 방역 상황을 살핀 후 현장에서 이용객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이후 ‘생활 속 거리두기’로의 전환에 대비해 문체부가 마련한 세부지침의 적용 여부와 적정성 등을 사전 점검했다. 앞서 문체부는 방역관리자 지정, 사람 간 간격(2m·최소 1m) 유지, 이용객 밀집 방지를 위한 동선 관리 등 현장의 이용객 분산을 유도하는 내용의 생활방역 지침을 마련한 바 있다. 박 장관은 관계자들에게 “그동안 사회적 거리두기에 지친 국민들이 관광 시설을 많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철저한 방역과 함께 향후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시에도 구체화한 생활방역 지침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 자리에서 업계 관계자들은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조건 완화와 재산세·공유재산 임대료 감면 등 실질적 지원을 요청했다. 또 코로나19 종식 후 관광 내수 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