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9 (일)

  • 흐림동두천 9.8℃
  • 구름많음강릉 9.2℃
  • 흐림서울 11.4℃
  • 흐림대전 10.7℃
  • 구름조금대구 10.8℃
  • 흐림울산 11.1℃
  • 흐림광주 10.5℃
  • 맑음부산 12.3℃
  • 흐림고창 7.1℃
  • 흐림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8.0℃
  • 구름조금보은 7.3℃
  • 구름많음금산 7.5℃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9.9℃
  • 구름조금거제 12.6℃
기상청 제공

사회

‘강소기업 100’ 최종평가, 대국민 공개

5일 선정심의위에서 최종 선정…국민심사배심원단 100여명 평가도 반영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국산화와 기술독립을 위한 ‘강소기업 100’ 최종평가가 대국민에게 공개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강소기업 100)을 선정하기 위한 최종평가를 5일 대국민 공개 행사로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강소기업 100’은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기술자립도를 높이고 미래 신산업 창출을 지원하기 위한 전문기업 육성 로드맵인 ‘스타트업 100, 강소기업 100, 특화선도기업 100 프로젝트’의 첫번째 과제다.


최종 선정된 기업엔 향후 5년간 기술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전 주기에 걸쳐 최대 182억원이 지원된다.


신청 중소기업 1064개사 중 80개사가 서면평가와 현장·기술평가, 심층평가를 거쳐 후보 강소기업으로 선정됐다.


최종평가는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기술 분야별 권위자 32명으로 구성된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100 선정심의위원회’가 5일 진행한다.


최종평가에서는 후보 강소기업의 공개발표와 선정심의위원의 질의가 이어진다. 평가의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기계금속, 기초화학, 디스플레이, 반도체, 자동차, 전기전자 1·2 등 7개 분과로 나눠 실시된다.


LG전자, 르노삼성자동차, 롯데케미칼 등 수요 대기업들도 평가에 참여한다. 

 

중기부는 현장 기술전문가, 연구원, 기술사업화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국민심사배심원단’을 최종평가에 참여시켜 강소기업 선정에 국민의 시각이 반영되도록 할 예정이다.


100명 내외로 구성된 국민심사배심원단은 후보기업의 발표와 평가 과정을 모니터링하고, 배심원으로서 의견을 제시한다. 해당 의견은 선정심의위원에게 제출돼 평가자료로 활용된다.


최종 선정기업이 100개사에 미달하는 경우 잔여 기업은 차년도에 선발할 예정이다.


강소기업 심층평가위원장인 윤석진 KIST 부원장은 “심층평가 대상인 300개 중소기업 중 우수한 기업이 많아 후보 강소기업을 선정하기 쉽지 않았다”며 “미래 신산업과 연관성이 높고 개발이 시급한 소재·부품·장비 기술의 혁신을 이룰 수 있는 기업 중심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 김영태 중기부 기술혁신정책관은 “강소기업은 올해 첫 선정인 만큼엄격한 평가를 통해 일정 수준 이상의 중소기업을 선정할 예정”이라며 “공정하고 투명하게 평가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강소기업을 선정하겠다”고 말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인터뷰】 우한 교민 이송 현장 지휘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가 지난달 23일 봉쇄되자 정부는 30~31일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2차례 보냈다. 또 마지막 한 명까지 데리고온다는 사명감으로 지난 11일 오후 3번째 전세기가 다녀왔다. 전세기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신속대응팀이 동승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염소 검역관 등 10여 명으로 구성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했다. 중국 정부와 우리 신속대응팀의 철통 보안·검역 속에 1차 368명, 2차 333명, 3차 147명 등 총 848명의 교민들이 안전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었다. 정책브리핑은 18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만나 긴장감이 돌았던 당시 상황과 검역 과정에 대해 자세하게 들어봤다.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된 전세기에 두차례 탑승해 다녀오셨는데요, 먼저 간단히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의 교통이 사실상 봉쇄되고,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