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8 (토)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9.6℃
  • 구름조금서울 10.8℃
  • 구름많음대전 11.8℃
  • 구름많음대구 11.3℃
  • 구름많음울산 10.4℃
  • 구름많음광주 9.9℃
  • 구름조금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10.1℃
  • 구름많음제주 13.5℃
  • 흐림강화 9.9℃
  • 구름많음보은 10.0℃
  • 구름조금금산 10.1℃
  • 구름많음강진군 8.9℃
  • 구름많음경주시 9.8℃
  • 구름많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정치

정 총리, 첫 국무회의 주재…“경제활성화·국민통합에 혼신의 노력”

“각 분야서 실질적 변화 만들자…공직자들, 인식·태도 전환해 전문가돼야”

정세균 국무총리는 취임 이튿날인 15일 “경제 활성화와 국민 통합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내각이 중심이 돼 각 분야에서 실질적인 변화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첫 국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국가가 안팎으로 어려운 시기에 중책에 임명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각 부처에 “올 한해 경제 활성화와 민생 안정에 매진해 주기 바란다”며 “특히 과감한 규제혁파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고 우리나라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며 미래 먹거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혁신성장을 더욱 가속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각 부처는 현장에서 국민들과의 ‘대화와 소통의 행정’을 펼쳐달라”며 “저부터 정책 현장을 찾아 국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국회와 노동계·경제계 등 각계각층의 대표들을 자주 모셔서 고견을 듣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 창출을 위해 각 부처의 일하는 방식도 과감히 바꿔주기 바란다”며 “공직자들도 인식과 태도를 전환해 더 능동적이고 창의적인 전문가가 돼달라”고 주문했다.


정 총리는 최근 미국과 이란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신속 대응 태세를 구축하는 등 각 부처에 빈틈없는 대처를 요청했다.


정 총리는 “다행히 현지에 있는 우리 국민과 기업들은 피해가 없고 원유수급이나 수출·물류 등에도 차질이 없다”면서도 “중동지역의 불안정한 상황이 장기화 되면 국제유가 상승과 수출 감소 등 우리 경제에 파급효과를 미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어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국민들의 안전”이라며 “현지 공관과 교민·기업 등과의 연락망을 빈틈없이 구축해서 우리 국민과 선박 등의 안전을 지속 확인하고 현지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려 국민들이 신속히 대처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지시했다.


다가오는 설 명절과 관련해서는 “무엇보다 안전한 명절이 돼야 한다”며 “화재 취약시설, 상습 결빙구간 등에 대한 특별점검과 함께 24시간 안전 대응체제를 유지해 각종 사고를 예방하고 피해를 최소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명절자금을 충분히 지원하고 임금체불은 조기에 해소해 달라”며 “주요 성수품의 공급도 늘려 가격을 안정시키고 편안한 명절을 위한 대책도 세심하게 챙겨 줄 것”을 주문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인터뷰】 우한 교민 이송 현장 지휘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가 지난달 23일 봉쇄되자 정부는 30~31일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2차례 보냈다. 또 마지막 한 명까지 데리고온다는 사명감으로 지난 11일 오후 3번째 전세기가 다녀왔다. 전세기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신속대응팀이 동승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염소 검역관 등 10여 명으로 구성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했다. 중국 정부와 우리 신속대응팀의 철통 보안·검역 속에 1차 368명, 2차 333명, 3차 147명 등 총 848명의 교민들이 안전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었다. 정책브리핑은 18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만나 긴장감이 돌았던 당시 상황과 검역 과정에 대해 자세하게 들어봤다.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된 전세기에 두차례 탑승해 다녀오셨는데요, 먼저 간단히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의 교통이 사실상 봉쇄되고,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