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4 (화)

  • 맑음동두천 3.2℃
  • 맑음강릉 4.0℃
  • 맑음서울 6.4℃
  • 박무대전 4.7℃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6.7℃
  • 박무광주 5.6℃
  • 맑음부산 8.9℃
  • 흐림고창 1.1℃
  • 맑음제주 10.1℃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0.9℃
  • 맑음금산 1.1℃
  • 구름조금강진군 3.7℃
  • 맑음경주시 2.9℃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문화

지난해 장애인생활체육 참여율 24.9%…10년간 3배 증가

운동 비경험자, 운동 하고 싶어 하는 비율 34.4%로 큰 폭 ↑

지난해 장애인생활체육 참여율이 24.9%로 나타났으며 이는 10년 전 보다 3배 증가한 수치다.  운동 목적은 ‘건강 및 체력 관리’, 운동 효과는 ‘스트레스 해소 및 정신적 안정’이라는 답변이 가장 높게 나왔다.


또한 운동 비경험자 중 운동을 하고 싶어 하는 비율 34.4%로 전년 대비 큰 폭으로 증가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대한장애인체육회와 함께 전국 등록 장애인 5000명을 대상으로 ‘2019년 장애인 생활체육’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2018년 대비 1.1%포인트 증가, 2010년 대비 약 3배 증가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주 2회 이상(1회당 30분 이상) 운동을 하는 ‘장애인 생활체육 완전 실행자’ 비율은 24.9%로 전년 대비 1.1%포인트(p) 증가했다. 이는 10년 전인 2010년(8.6%)에 비해 약 3배 증가한 수치다.


주 이용 체육시설 ‘공용 공공체육시설’, ‘민간체육시설’ 등 순


장애인이 주로 이용하는 체육시설은 ‘공용 공공체육시설’(8.1%), ‘민간체육시설’(3.9%), ‘장애인 전용 공공체육시설’(3%) 순으로 조사됐다.


한편, 체육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비율은 81.5%로 나타났다. 이 중 ‘야외 등산로·공원’을 이용하는 비율은 34.1%, ‘집안’을 이용하는 비율은 17.3%로 조사됐다.


장애인이 주변 체육시설을 이용하는 가장 큰 이유는 ‘거리상 가까워서’(44.5%)였고, 체육시설을 이용하지 않는 이유는 ‘혼자 이동하기 어려워서’(37.7%), ‘시간이 부족해서’(17.9%), ‘거리가 멀어서’(12.9%)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이용하고 싶은 체육시설 ‘장애인 전용 공공체육시설’, ‘공용 공공체육시설’ 순


생활권 주변에서 이용하고 싶은 체육시설로는 ‘장애인 전용 공공체육시설(33.8%), 공용 공공체육시설(22.2%), 민간체육시설(7.6%), 학교·직장 체육시설(3.1%) 순으로 집계됐다.


운동 목적 ‘건강 및 체력 관리’, 운동 효과는 ‘스트레스 해소 및 정신적 안정’


운동 목적의 경우에 응답자는 ‘건강 및 체력 관리’(53.6%), ‘재활운동’(41.8%), ‘여가활동’(4.4%) 순으로 선택했다.

운동 효과와 관련해서는 ‘스트레스 해소 및 정신적 안정’(83.5%), ‘건강과 체력 증진’(82.4%), ‘일상생활 도움’(81.8%), ‘의료비 절감’(63.8%) 순으로 답했다.

 

운동 경험자 중 36.7%, ‘비용 지원’ 가장 중요한 보완점


운동 시 가장 중요한 보완점으로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비용 지원’(36.7%, 2018년 27.1%)을 가장 많이 선택했고, ‘장애인용 운동용품 및 장비’(12.7%), ‘이동 지원’(8.4%), ‘체육시설의 장애인 편의시설’(8.3%) 등도 언급했다.


운동 비경험자 중 운동을 하고 싶어 하는 비율 34.4%, 전년 대비 큰 폭 증가


운동을 경험하지 않은 장애인 중 운동에 대한 의지가 있는 비율(반드시 할 것이다 + 되도록 할 것이다)은 34.4%로 조사됐으며, 이는 전년 대비(25.5%) 8.9%p 큰 폭으로 상승한 수치다.


희망 운동 종목은 ‘걷기 및 가벼운 달리기’(54.2%), ‘수영’(8.4%), ‘재활운동’(5.2%) 순으로 나타났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문체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장애인이  체육활동을 주도적으로 향유할 수 있도록 반다비 체육센터 건립, 장애인 생활체육지도자 배치, 장애인 스포츠강좌이용권 지원 등 시설과 지도자, 프로그램 등 종합적인 측면에서 정책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면서 “국민 모두가 차별받지 없는 ‘포용적 체육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관계 기관과 지자체, 민간에서도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2019년 장애인 생활체육조사 결과보고서’는 문체부 누리집(www.mcst.go.kr)과 대한장애인체육회 누리집(www.koreanpc.kr)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인터뷰】 우한 교민 이송 현장 지휘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가 지난달 23일 봉쇄되자 정부는 30~31일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2차례 보냈다. 또 마지막 한 명까지 데리고온다는 사명감으로 지난 11일 오후 3번째 전세기가 다녀왔다. 전세기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신속대응팀이 동승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염소 검역관 등 10여 명으로 구성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했다. 중국 정부와 우리 신속대응팀의 철통 보안·검역 속에 1차 368명, 2차 333명, 3차 147명 등 총 848명의 교민들이 안전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었다. 정책브리핑은 18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만나 긴장감이 돌았던 당시 상황과 검역 과정에 대해 자세하게 들어봤다.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된 전세기에 두차례 탑승해 다녀오셨는데요, 먼저 간단히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의 교통이 사실상 봉쇄되고,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