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8 (토)

  • 맑음동두천 12.0℃
  • 흐림강릉 9.2℃
  • 맑음서울 12.0℃
  • 구름많음대전 12.7℃
  • 구름많음대구 12.6℃
  • 구름조금울산 14.2℃
  • 구름많음광주 11.3℃
  • 구름조금부산 13.7℃
  • 구름많음고창 10.2℃
  • 구름많음제주 12.6℃
  • 맑음강화 13.4℃
  • 구름많음보은 10.9℃
  • 흐림금산 11.7℃
  • 흐림강진군 11.6℃
  • 구름조금경주시 13.2℃
  • 맑음거제 13.8℃
기상청 제공

정치

정 총리 “모든 경제주체 타격…가능한 수단·자원 총동원해 지원”

“고통 얼마나 더 계속될지 가늠 어려워…특단의 대책 필요”

정세균 국무총리는 20일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경제상황 악화와 관련 “정부는 비상한 상황이라는 인식 아래, 가능한 모든 수단과 자원을 동원해서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우리나라에 첫 환자가 발생한지 정확히 두 달이 지났다. 모두가 코로나19와의 전쟁에 나서면서 일상은 사라지고 경제는 멈췄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세계적 대유행에 따라 유례없는 세계경제 불황이 현실이 되고 있다. 모든 경제주체가 이미 큰 타격을 입었고 앞으로 얼마나 더 큰 고통이 계속될지 가늠하기 어렵다”며 “기업은 생존 문제에 직면하고 소상공인과 영세 자영업자, 일용직 노동자들은 생계를 위협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날 회의에서는 부가가치세 및 종합소득세 신고납기 연장 등 세정부담을 줄이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며 “위기에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 어떤 과감한 방안이라도 시행할 수 있다는 전제로 적극적으로 추진해달라”고 강조했다.


또 정 총리는 “해외의 신규확진자 증가추세가 매우 가파르다”며 “이제는 유럽 등 국외로부터의 재유입이 주요한 위험요인으로 부각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엊그제 발생한 신규 환자의 8%가 해외에서 귀국한 우리 국민이었다”며 “특히, 유럽 지역에서의 입국자는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비율로 확진자로 판명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특별입국절차 적용 확대와 관련해서는 “직접 현장을 점검한 결과, 대기시간이 늘고 그만큼 기다리는 중 감염의 위험도 있을 수 있을 것 같다”며 “유증상자 격리를 위한 시설 확충이 필요하고 인천 생활치료센터 활용도 검토해야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관계부처는 특별입국절차 확대 적용이 원활히 정착될 수 있도록 즉각 필요한 인력과 시설을 지원하고 해외유입을 차단하기 위한 보다 적극적인 조치도 신속히 이행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인터뷰】 우한 교민 이송 현장 지휘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 ‘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일대가 지난달 23일 봉쇄되자 정부는 30~31일 발이 묶인 우리 교민들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전세기를 2차례 보냈다. 또 마지막 한 명까지 데리고온다는 사명감으로 지난 11일 오후 3번째 전세기가 다녀왔다. 전세기에는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팀장으로 하는 정부 신속대응팀이 동승했다. 신속대응팀은 외교부 직원과 국립중앙의료원 의료진, 국립인천공항검염소 검역관 등 10여 명으로 구성돼 교민들의 귀국을 지원했다. 중국 정부와 우리 신속대응팀의 철통 보안·검역 속에 1차 368명, 2차 333명, 3차 147명 등 총 848명의 교민들이 안전하게 국내로 들어올 수 있었다. 정책브리핑은 18일 이상진 외교부 재외동포영사실장을 만나 긴장감이 돌았던 당시 상황과 검역 과정에 대해 자세하게 들어봤다. -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남아있는 우리 국민들을 데려오기 위해 투입된 전세기에 두차례 탑승해 다녀오셨는데요, 먼저 간단히 소회를 말씀해 주세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우한시를 포함한 후베이성의 교통이 사실상 봉쇄되고, 피해가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 국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임시항공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