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21.0℃
  • 맑음강릉 23.3℃
  • 맑음서울 17.6℃
  • 맑음대전 19.4℃
  • 맑음대구 21.5℃
  • 맑음울산 20.8℃
  • 맑음광주 19.2℃
  • 맑음부산 20.7℃
  • 맑음고창 18.0℃
  • 맑음제주 18.2℃
  • 맑음강화 14.3℃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19.5℃
  • 맑음강진군 18.9℃
  • 맑음경주시 21.9℃
  • 맑음거제 19.9℃
기상청 제공

경제

3월 미세먼지 선제대응…석탄발전소 19~28기 가동 중단

37기 상한제약…겨울철 대비 가동정지 최대 11기 확대 시행

URL복사

정부가 3월 한달간을 봄철 석탄발전 감축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석탄발전 19∼28기의 가동을 정지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계획’에 따라 겨울철에 이어 봄철인 3월에도 석탄발전 일부 가동정지 및 상한제약 시행을 통해 미세먼지 배출을 최대한 줄여나갈 계획이라고 2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체 석탄발전기 58기 중 19∼28기를 가동정지하고 그외 나머지 석탄발전기에 대해서는 최대 37기 상한제약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겨울철 가동정지(9~17기)보다 최대 11기 확대 시행하는 것이다.


특히 전력수요가 낮은 주말에는 평일에 비해 석탄발전기를 추가로 가동정지할 계획(주중 19∼21기, 주말 26~28기 가동정지)이다.


다만 전력수급 및 계통상황, 정비일정, 설비여건, LNG 수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특별한 사유가 발생하는 경우에는 석탄발전 감축방안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3월 한달간을 봄철 석탄발전 감축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전력거래소·발전사·한전 등 전력유관기관과 함께 전력수급 상황 모니터링 및 협조체계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호현 산업부 에너지혁신정책관은 “국민들께서 올 봄을 미세먼지 걱정없이 깨끗하고 안전하게 보내실 수 있도록 철저한 전력수급관리와 함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석탄발전 가동정지 및 상한제약 대책을 차질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전국

더보기
김포시,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과태료 상향된다 경기 김포시는 지난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관련 법령 개정에 따라 내달 11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과태료가 최대 13만 원으로 상향된다고 19일 밝혔다. 개정 시행령에 따르면 어린이보호구역 내 주정차 위반 시 현재 일반도로 승용차 불법 주·정차 위반 과태료 4만 원의 2배(8∼~9만 원)에서 ▲승용차 기준 과태료는 12만 원 ▲승합차는 13만 원 등 3배로 상향된다. 이와 함께 시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불법 주정차 시민 신고제'를 지속 추진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의 주범인 불법 주정차 행위 근절과 단속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시민 신고제는 시민 누구나 안전신문고 앱을 통해 어린이보호구역인 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의 불법 주정차 차량을 신고하면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다. 현재 시 관내 어린이보호구역은 총 152개소이며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주정차금지, 안전 표지판 시설 보완해 주·정차 금지구역 확대를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69대 단속 운영 중인 어린이보호구역 주·정차 단속 CCTV를 올해 상반기 중 10대 추가로 설치하고 주행형 단속 차량 등을 통한 불법 주정차 단속에도 나서는 등 어린이 교통사고 줄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