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9 (월)

  • 맑음동두천 20.8℃
  • 맑음강릉 24.9℃
  • 맑음서울 19.0℃
  • 맑음대전 20.9℃
  • 맑음대구 23.5℃
  • 맑음울산 23.1℃
  • 맑음광주 20.2℃
  • 맑음부산 17.9℃
  • 맑음고창 18.2℃
  • 맑음제주 18.3℃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20.2℃
  • 맑음금산 20.3℃
  • 맑음강진군 20.6℃
  • 맑음경주시 23.5℃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경기

강화군, 코로나19 여파 '고려산진달래 축제' 취소

URL복사

 

매년 봄 강화도에서 열리는 '고려산 진달래 축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취소됐다.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코로나19의 지역감염 예방을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고려산 진달래 축제'를 취소하고 고려산 등산로를 전면 폐쇄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하루 평균 전국 확진자가 300∼400명대 수준으로 '조용한 전파'로 인한 산발적인 집단감염 사례가 보고되는 등 불확실성이 해소되지 않은 상황에서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한 특단의 조치이다.

 

군은 진달래 개화 시기인 4월 초부터 고려산 등산로를 전면 폐쇄하며, 등산코스별 차량 통제와 불법 주정차 단속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군청 홈페이지, 사회관계망, 언론사를 통해 상춘객의 방문 자제를 홍보할 계획이다.

 

한편 군은 3월부터 고려산 진달래 군락지에 대해 잡·관목 정비작업을 실시하고, 등산로를 정비하는 등 진달래 군락지를 보존하고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고려산 진달래 축제는 매년 수십만 명이 찾는 강화군의 대표적 축제이지만, 코로나19로 군민과 관광객의 안전이 위협받는 상황에서 무리하게 축제를 강행할 수 없다고 판단해 취소를 결정했다"며 "두 해 연속 취소돼 아쉬움이 크지만, 진달래 군락지를 잘 보존하고 확대해 내년에는 더 멋진 축제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전국

더보기
서울시, 시민의숲과 함께하는 2021 숲문화아카데미 개최 서울시는 양재 시민의숲에서 시민들이 숲을 직접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숲문화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오는 24일부터 11월 6일까지(월 1∼2회) 시민의숲 커뮤니티센터에서 운영한다고 밝혔다. 숲문화아카데미는 '숲해설&산책' '숲가꾸기체험', '생태드로잉 워크숍', '북토크' 등 시민과 함께 숲의 가치를 직접 생생하게 체험하고 느끼며 나눌 수 있는 9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숲을 즐기기 가장 좋은 4월에서 11월까지 운영되기에, 프로그램 참여자는 이 기간에 자연풍경의 변화도 함께 느끼며 '숲도 건강, 나도 건강'이라는 목표를 이루게 된다. 시작일인 4월 24일에는 '우리가 숲을 잘 바라보는 방법'이란 주제로 산림전문가 김석권 박사의 현장 강연이 오후 1시부터 2시까지 진행된다. 숲을 관찰하며 숲속의 나무와 풀 등을 그려보는 '생태드로잉', 숲에서 재료를 찾아 요리하는 '요리 클래스(온라인)', 나무 가지치기 등을 배우는 '숲 가꾸기 체험', 숲속에서 음악을 감상하는 '숲 플레이리스트' 등 시민들이 평소 경험하기 어려웠던 다양한 숲 관련 주제와 프로그램이 계속 진행될 계획이다. 시민들에게 다양하고 전문적인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위해 전문가가 강의를 진행하며,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