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07 (목)

  • 맑음동두천 13.7℃
  • 구름조금강릉 20.8℃
  • 맑음서울 13.0℃
  • 맑음대전 18.0℃
  • 맑음대구 19.4℃
  • 맑음울산 20.3℃
  • 맑음광주 18.0℃
  • 맑음부산 17.8℃
  • 구름조금고창 14.1℃
  • 맑음제주 14.7℃
  • 맑음강화 10.5℃
  • 맑음보은 17.6℃
  • 맑음금산 16.8℃
  • 맑음강진군 18.7℃
  • 맑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호남ㆍ제주

광양시, 내년 출산장려금 대폭 확대 지원

URL복사

 

전남 광양시는 '광양시 출산장려 및 양육 지원에 관한 조례' 시행에 따라 내년 1월 1일부터 출산장려금을 대폭 상향하는 동시에 정부가 추진하는 '첫만남이용권'을 함께 지원한다고 밝혔다.

 

광양시는 기존 첫째∼둘째아에 500만 원, 셋째아에 1천만 원, 넷째아 이상부터 2천만 원의 출산장려금을 지원하고 있으나 내년 1월 1일 이후 출생한 신생아부터는 둘째아 1천만 원, 셋째아 1천500만 원으로 확대 지원한다.

 

지원요건은 광양시에 출생 신고한 신생아의 출생일을 기준으로 1년 이전부터 신청일까지 계속해서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는 부모이며 출생일을 기준으로 주민등록기간이 1년 미만인 경우에는 1년이 경과한 날부터 출생 시 지원금을 제외한 금액을 지원한다.

 

또한 시는 출산가정에 대한 보편적 지원을 통한 공공성 강화를 위해 내년 1월 1일 이후 출생하는 광양시의 모든 신생아에게 첫만남이용권 200만 원을 지원한다.

 

이는 출생순위나 거주기간 등에 상관없이 광양시에 출생 신고한 모든 신생아에게 동일하게 국민행복카드를 통해 일시금으로 지급되며 출생일을 포함한 60일 이내에 신청해야 하고 실제 지급은 오는 4월 1일부터 이루어진다.

 

광양시에 거주하는 출산가정은 출산장려금과 첫만남이용권 지원을 모두 신청할 수 있으며 거주기간 등 지원요건을 충족할 경우 최대 700∼2천200만 원까지 신청 가능하다.

 

다만 지원기간 중 다른 지역으로 전출하면 출산장려금 지원이 중단된다.

 

서영옥 통합보건과장은 "저출생 극복을 위해서는 사회가 함께 아이를 키우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출산과 양육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강화함으로써 아이 키우기 좋은 도시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피플

더보기
298만 유튜버 헤이지니, 어린이 환경보건 홍보대사 위촉 환경부는 6일 오전 서울 은평구 볼베어파크에서 유명 창작자인 ‘헤이지니’를 어린이 환경보건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다. 이번 홍보대사 위촉은 이달 7일 세계 보건의 날을 하루 앞두고 어린이의 환경과 건강 보호를 위해 이뤄졌다. 헤이지니는 298만 명이 구독 중인 온라인 방송채널(YouTube)에서 ‘헤이 지니(Hey Jini)’를 운영하고 있다. 어린이 눈높이에 맞춰 장난감을 재미있게 소개하는 어린이 영상 창작자(크리에이터)로 지상파 방송에도 출연하는 등 어린이들과 소통하고 있다. 이날 열린 홍보대사 위촉식에서는 홍정기 환경부 차관이 헤이지니에게 위촉장을 수여했으며, 헤이지니는 향후 어린이 환경보건 영상에 출연해 환경부의 어린이 환경보건 정책과 건강보호의 중요성을 널리 알릴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는 이날 보육원 어린이 40여 명을 위촉식 행사장인 볼베어파크(키즈카페)로 초청했으며, 헤이지니가 직접 어린이들에게 학용품 등을 선물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홍 차관은 “환경부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설립일과 같은 세계 보건의 날을 맞이해 환경유해인자에 민감한 어린이의 환경보건 증진을 위해 온라인 방송 진행자로 유명한 헤이지니를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말했다. 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