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0 (월)

  • 맑음동두천 22.5℃
  • 맑음강릉 26.1℃
  • 맑음서울 24.8℃
  • 맑음대전 25.7℃
  • 흐림대구 24.5℃
  • 구름많음울산 24.2℃
  • 구름많음광주 24.2℃
  • 흐림부산 23.6℃
  • 구름많음고창 22.2℃
  • 구름많음제주 22.3℃
  • 맑음강화 20.4℃
  • 맑음보은 24.0℃
  • 구름조금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3.6℃
  • 구름많음경주시 24.3℃
  • 흐림거제 23.5℃
기상청 제공

기고ㆍ투고

【기고】 간판시대 / 김병연

URL복사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고 했고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고 했다. 이 두 속담은 요즘의 가치관과 맞아떨어진다. 보기에 좋아 떡을 집었는데 맛까지 좋으니 행운이고 칙칙한 옷 사이에서 때깔 좋은 옷을 골랐는데 같은 값이라니 이 또한 행운이다. 그러나 이런 일은 드물게 일어나는 요행이다. 겉을 치장하느라 안을 소홀히 해 품질은 기대에 미치지 못할 확률이 높고 안이 갖고 있는 약점을 숨기려고 밖을 요란하게 했을 가능성도 있다.


이와 유사하게 우리 사회의 가치척도는 인격이 사라지고 밖으로 드러난 자동차와 집과 옷과 미모 그리고 사회․경제적 위상으로 인격과 능력을 판단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보기에 좋으면 모든 게 좋을 것이란 막연한 믿음과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를 차지하려는 섣부른 경쟁 심리를 부추기는 경우도 허다하다. 보기 좋은 것에 기대어 내용을 소홀히 하거나 내용의 부실을 보기 좋은 것으로 은폐하기도 한다. 옛날 어른들은 이런 뜻으로 앞의 속담을 사용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 두 속담의 진의는 아마도 매사에 최선을 다해 마무리를 잘하라는 충고로, 좀 더 효용가치가 큰 것을 선택하라는 뜻으로 이해된다.


요즘의 외형중심주의는 간판이라는 말로 통용되고 있다. 그만하면 간판이 됐다고 할 때의 간판은 학벌과 외모와 배경 등 외적 조건을 두루 망라한다. 자신의 노력으로 간판을 바꾸어 단 경우도 있겠지만 이미 확정된 경우가 대부분이다. 외모가 그렇고 학벌이나 배경도 경제적 여건이나 선천적 요인 그리고 인맥 등에 의해 유지되고 개선된다. 또 그 각각의 조건들은 독립적으로 형성되지 않고 상호 얽혀있어서 전체를 확보하거나 하나도 확보하지 못하는 상반된 처지를 만든다. 이대로 간다면 자수성가나 개천에서 용 났다는 말은 머지않아 우리 사회에서 사라질 지도 모른다.


외형중심주의를 만드는 가장 상위의 조건이 경제력이다. 학벌과 외모와 배경 같은 간판을 만드는 것이 돈이며 필요할 경우 돈으로 그것을 살 수도 있다. 세간에는 자녀의 성적은 부모의 재력 순이라는 말도 있다. 사랑이나 행복과 같은 내면적인 것을 제외하고 돈으로 얻을 수 없는 외적 조건은 이제 아무것도 없어 보인다. 건강과 생명연장도 경제력에 따라 좌우되는 세상이다. 문제의 심각성은 이런 추세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데 있고 외적 조건이 내면을 압도하고 있다는 데 있다. 좀처럼 식을 기미를 보이지 않는 생명을 건 성형수술 열풍도 간판을 바꾸기 위한 몸부림이다.


간판의 위력이 강화된 사회는 결코 건강하지 않다. 간판의 본래 기능은 안의 것을 알리는 것이었다. 취급하는 내용이나 상품 따위를 알아볼 수 있게 하여 사람을 안으로 들어오게 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지금의 용도는 전체를 판단하는 절대적 기준이 되고 있다.


간판의 처음 방식은 무척이나 소박했다. 자신의 면모를 드러내는 방식도 예전에는 이러했을 것인데 지금은 자기 PR이 도를 넘는 경우도 많다.


자기 PR이 도를 넘으면, 겸손의 진면목을 조금씩 알아가는 즐거움을 누리기가 쉽지 않다.


점포의 간판도 마찬가지다. 자극적 색채와 불빛으로 빽빽하게 진을 친 점포들은 모두가 요란해서 눈에 잘 들어오지 않는다. 요즘 사람들의 격한 심성과 조급증에 일조를 한 책임이 간판에게도 있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든다.


요즘은 간판시대이지만, 인간에게 중요한 것은 외형보다 내면이고 겉을 보고 안까지 판단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다.


김병연 | 시인/수필가





전국

더보기
서울시, HSBC은행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도시숲 조성 서울시는 마포구를 비롯한 HSBC(홍콩상하이은행), ㈔생명의숲과 함께 도시의 대기질 개선과 열섬 저감 등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구룡근린공원에 도시숲을 조성했다고 20일 밝혔다. 그늘이 부족한 주요 동선 200m 구간에 도시숲을 조성하고자 지난 4월부터 민관 협력사업으로 현장 조사를 시작해 느티나무 등 2종 142주, 초화류 6,950본을 심는 등 이달 사업을 마무리해 쾌적한 보행 및 휴식공간을 제공하게 됐다. 마포구 상암동에 위치한 구룡근린공원은 DMC 상징조형물과 잔디광장을 중심으로 산책로가 조성돼 인근 학교 학생들의 통학로이며 지역주민, 직장인들의 산책과 휴식 장소로 이용이 많은 곳이나, 포장도로에 그늘이 없고 조형물 반사열이 높은 곳이다. 한여름 햇볕 아래 보도와 나무 그늘 아래 보도 지표 온도가 10℃ 이상 차이를 보이는 만큼 느티나무가 성장함에 따라 시민들이 더위를 피하고 초록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HSBC와 함께하는 '도시숲 프로젝트'는 숲의 자연 회복력을 통해 도시의 대기질 개선과 열섬 저감, 탄소 상쇄에 기여하고 도시숲의 보전에 대한 시민의식을 개선해 녹색 문화 확산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추진됐으며 2023년까지 이어

피플

더보기
케이팝 그룹 ‘크래비티’, 전 세계에 한국문화 알린다 케이팝 그룹 ‘크래비티’가 전 세계에 한국 문화를 알린다.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은 15일 코시스센터에서 9인조 케이팝 그룹 크래비티(CRAVITY)를 올해 ‘한국문화 해외 홍보대사’로 선정하고, 위촉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크래비티’는 앞으로 해문홍이 개최하는 공모전 홍보를 시작으로 우리 문화를 전 세계에 알리는 다양한 활동에 참여할 계획이다. 이번 위촉식은 코리아넷 유튜브(www.youtube.com/user/GatewaytoKorea) 채널에서 생중계했다. ‘크래비티’는 2020년에 데뷔한 4세대 대표 아이돌로서 강렬하고 청량한 공연으로 해외에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으며 최근 미주 공연을 성공리에 마쳤다. 리더 세림은 홍보대사로서 전 세계 한류팬과 소통하고 한국문화의 매력을 널리 알려 세계인들로부터 더욱 사랑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해문홍은 지난 2014년부터 해외 인지도와 성장 가능성이 높은 케이팝 아이돌그룹을 공모전 홍보모델이나 홍보대사로 선정해 해외에 한국문화를 알려왔다. 홍보대사 등으로 위촉된 아이돌그룹도 해문홍의 지원을 발판삼아 해외에서 폭넓은 사랑을 받는 세계적 스타로 자리매김하는 등 성공적인 민관 협력의 모델로 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