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0 (금)

  • 흐림동두천 18.7℃
  • 구름조금강릉 24.8℃
  • 흐림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8.5℃
  • 구름조금대구 27.9℃
  • 구름많음울산 24.2℃
  • 흐림광주 27.1℃
  • 구름많음부산 23.1℃
  • 흐림고창 27.1℃
  • 흐림제주 26.9℃
  • 흐림강화 18.7℃
  • 구름많음보은 26.0℃
  • 구름많음금산 27.0℃
  • 흐림강진군 24.6℃
  • 구름많음경주시 28.0℃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사회

학교 선제검사 주 1회로…유증상·기저질환자만 접촉자 검사

교육부, ‘4월 3주 이후 신속항원검사도구 운영 계획’ 발표

URL복사

신속항원검사도구를 활용해 유·초·중등 학생을 대상으로 실시 중인 선제검사가 18일부터 이달 말까지 주 1회로 변경된다.


또 확진자 발생 시 접촉자 검사도 ‘같은 반 학생 중 유증상자·고위험 기저질환자’ 중심의 5일 내 2회 검사로 완화된다.


교육부는 12일 이 같은 내용의 ‘4월 3주 이후 신속항원검사도구(이하 검사도구)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조정은 이달 말까지 적용되며, 5월 이후 학교 방역지침 등 학교 코로나19 대응체계는 정부의 방역·의료체계 변경 내용과 시·도교육청 의견을 고려해 추가로 조정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이달 3주 이후인 18일부터 유·초·중등 학생을 대상으로 검사도구를 활용해 주 2회 실시하던 선제검사를 주 1회 원칙으로 변경하되, 시도교육감이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교직원은 기존의 주 1회 선제검사를 유지하기로 했다.


학교 내 확진자가 발생했을 시 같은 반 학생 전체를 대상으로 7일 내 3회 실시하던 접촉자 검사도 같은 반 학생 가운데 유증상자·고위험 기저질환자를 중심으로 5일 내 2회 검사(선제검사 1회 포함)하는 것으로 변경한다.



이러한 조정 배경은 지난 3월 4주부터 학생 확진자가 감소 추세로 전환, 확진자의 대부분이 기침·발열·오한 등 유증상자였으며 학교·가정의 방역 피로도가 누적된 점 등을 고려해 시도교육청의 의견을 수렴하고 방역당국과의 사전 협의를 거쳐 결정됐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세가 감소하고 있으나 전문가들은 당분간 완만한 감소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함에 따라 이달 말까지는 효과성이 입증된 신속항원검사 체계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학교·가정의 방역 피로도 등을 고려해 검사체계를 일부 완화하고 다음 달 이후부터는 방역당국의 방역지침 변화 등에 따라 학교방역 지침도 추가적으로 보완해 안내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