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11.29 (수)

  • 구름많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2.3℃
  • 구름많음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0.5℃
  • 구름조금대구 2.5℃
  • 맑음울산 2.3℃
  • 맑음광주 3.5℃
  • 맑음부산 4.6℃
  • 구름많음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9.2℃
  • 구름조금강화 -2.5℃
  • 맑음보은 -0.2℃
  • 구름많음금산 0.4℃
  • 구름조금강진군 2.2℃
  • 맑음경주시 -1.9℃
  • 구름조금거제 6.0℃
기상청 제공

광주ㆍ호남ㆍ제주

신안군, '섬 겨울꽃 축제' 성대하게 마무리

 

전남 신안군(군수 박우량)은 지난해 12월 9일부터 올해 1월 31일까지 압해도 1004섬 분재정원에서 열린 섬 겨울꽃 축제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밝혔다.

 

'1004섬, 애기동백으로 물들다'라는 주제로 열린 섬 겨울꽃 축제에 전국에서 여행객들이 6만여 명이 다녀갔다. 축제장에는 애기동백꽃을 주제로 만든 포토존이 운영됐고, 관람객들은 새해 소망을 적어 나무에 거는 '소원지 쓰기'와 느린 우체통에 넣은 겨울꽃 엽서를 여름꽃 축제에 맞춰 받을 수 있는 '나에게 보내는 엽서 쓰기' 등의 체험활동에 참여했다.

 

또한, 저녁노을미술관에서는 '섬 겨울꽃 회화전'이, 축제장에서는 신안군 농수특산품과 애기동백 기념품을 판매했다. 특히, 애기동백 숲 정상 카멜리아 카페와 분재 유리온실 내 천년 주목 쉼터에 설치한 음료 무인 판매대가 양심 가게로 운영되면서 꽃과 분재를 사랑하는 관람객들의 성숙한 시민의식이 아름답게 피어났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50여 일간 진행된 섬 겨울꽃 축제가 함박눈이 펑펑 내리는 겨울바람 속에서도 전국에서 많은 관람객이 찾는 명실상부한 겨울철 대한민국의 대표축제가 됐다"며 "추위에도 불구하고 신안군을 방문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4천만 송이 애기동백꽃 속에서 아름다운 추억이 됐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1004섬 분재정원에서는 2023년에도 봄 꽃분재 전시, 여름꽃 크로코스미아 축제, 가을 대한민국 분재 대전, 겨울꽃 애기동백 축제를 준비하고 있다.

 




전국

더보기

피플

더보기
‘순국선열의 날’ 양일석·최인규 선생 등 67명 독립유공자 포상 국가보훈부는 제84주년 순국선열의 날을 맞아 양일석 선생(애족장), 민병구 선생(건국포장), 최인규 선생(애족장) 등 67명을 독립유공자로 포상한다고 15일 밝혔다. 양일석 선생은 1921년 11월 전남 목포에서 사립 영흥학교 재학 중 제1차 세계대전 이후 군비 축소 관련 ‘워싱턴 회의’가 열리자 한국 독립 문제의 상정을 촉구하기 위해 만세 시위를 벌이다 체포돼 징역 10월을 선고받았다. 법정에서 ‘독립운동은 평소 소신’이라고 당당히 밝혀 한인 청년의 넘치는 기개와 독립운동에 대한 변함없는 확신을 보여줬다. 민병구 선생은 1933년 부산에서 동래공립고등보통학교 재학 중 조선총독부의 민족 차별적 학교 교육에 반대하는 동맹휴교에 참여하다 무기정학을 받았다. 또 1939년 일본 야마구치 고등학교 재학 중 비밀결사 ‘여우회’ 활동으로 체포되는 등 식민지 하의 억압적 교육 환경 속에서 국내와 일본을 넘나들며 학생 독립운동을 이끌었다. 최인규 선생은 1940년 강원 삼척군에서 천곡교회 권사로 재직 중 조선총독부의 신사참배·동방요배 등 황국신민화 정책에 반대하다 체포돼 징역 2년을 선고받고 옥중 순국했다. 보훈부는 일제 말기 신사참배·동방요배 등 황국신민화 정책에 반대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