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구름조금동두천 3.9℃
  • 구름많음강릉 6.8℃
  • 구름많음서울 5.2℃
  • 구름많음대전 6.7℃
  • 구름많음대구 9.4℃
  • 구름많음울산 7.9℃
  • 흐림광주 8.2℃
  • 구름많음부산 8.2℃
  • 흐림고창 6.5℃
  • 구름많음제주 9.1℃
  • 구름많음강화 3.0℃
  • 구름많음보은 4.4℃
  • 구름많음금산 6.8℃
  • 구름많음강진군 8.6℃
  • 구름많음경주시 9.0℃
  • 맑음거제 8.3℃
기상청 제공

행복과 불행

  • No : 41
  • 작성자 : 봉우재
  • 작성일 : 2013-02-20 17:49:37
  • 조회수 : 14848

            현대인의 불행은

            모자람이 아니라 오히려 넘침에 있다.




            모자람이 채워지면 고마움과 만족함을 알지만


            넘침에는 고마움과 만족이 따르지 않는다.




            우리가 불행한 것은 가진 것이 적어서가 아니라


            따뜻한 가슴을 잃어 가기 때문이다.


            따뜻한 가슴을 잃지 않으려면 이웃을 사랑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동물이나 식물 등 살아있는 생물과도


            교감할 줄 알아야 한다.




           자기 스스로 행복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행복하다.


           마찬가지로 자기 스스로


           불행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불행하다.


           그러므로 행복과 불행은 주어진 것이 아니라


           내 스스로 만들고 찾는 것이다.




          행복은 이웃과 함께 누려야 하고


          불행은 딛고 일어서야 한다.


          우리는 마땅히 행복해야 한다.




          자신의 생각이 곧 자신의 운명임을 기억하라.


          우주의 법칙은 자력과 같아서,


          어두운 마음을 지니고 있으면 어두운 기운이 몰려온다.




          그러나 밝은 마음을 지니고 긍정적이고 낙관적으로 살면,


          밝은 기운이 밀려와 우리의 삶을 밝게 비춘다.


          밝은 삶과 어두운 삶은 자신의 마음이


          밝은가 어두운가에 달려 있다.


          그것이 우주의 법칙이다.




         사람은 저마다 홀로 자기 세계를 가꾸면서


         공유하는 만남이 있어야 한다.


         어느 시인의 표현처럼


         한 가락에 떨면서도 따로따로 떨어져 있는 거문고 줄처럼


         그런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거문고 줄은 서로 떨어져 있기 때문에 울리는 것이지,


        함께 붙어 있으면 소리를 낼 수 없다.


        공유하는 영역이 너무 넓으면 다시 범속에 떨어진다.




        어떤 사람이 불안과 슬픔에 빠져 있다면


        그는 이미 지나가 버린 과거의 시간에


        아직도 매달려 있는 것이다.




        또 누가 미래를 두려워하며 잠 못 이룬다면


        그는 아직 오지도 않을 시간을


        가불해서 쓰고 있는 것이다.




        빗방울이 연잎에 고이면


        한동안 물방울의 유동으로 일렁이다가


        어느 만큼 고이면


        수정처럼 투명한 물을 미련 없이 쏟아 버린다.


        그 물이 아래 연잎에 떨어지면


        거기에서 또 일렁이다가


        도르르 연못으로 비워 버린다.




        이런 광경을 무심히 지켜보면서,


        연잎은 자신이 감당할 만한 무게만을 싣고 있다가


        그 이상이 되면 비워버리는구나 하고


        그 지혜에 감탄했었다.


        그렇지 않고 욕심대로 받아들이면


        마침내 잎이 찢기거나 줄기가 꺾이고 말 것이다.


        세상사는 이치도 이와 마찬가지다.




        오늘날 인간의 말이 소음으로 전락한 것은


        침묵을 배경으로 하지 않기 때문이다.


        말이 소음과 다름없이 다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들은 말을 안 해서 후회되는 일보다도


        말을 해버렸기 때문에


        후회되는 일이 얼마나 많은가.




        말이 적으면 어리석음이 지혜로 바뀐다.


        말하고 싶은 충동을 참을 수 있어야 한다.


        생각을 전부 말해 버리면 말의 의미가


        말의 무게가 여물지 않는다.




        말의 무게가 없는 언어는


        상대방에게 메아리가 없다.


        말의 의미가 안에서 여물도록


        침묵의 여과기에서 걸러 받을 수 있어야 한다.   ...




        - "살아있는 것은 다 행복하다" <법정스님>중에서 - 

       출처=대한주례협회

네티즌 의견 0



홍콩·마카오도 ‘신종 코로나 오염지역’…검역 강화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본토 외 홍콩과 마카오에 대해서도 12일 0시를 기해 오염지역으로 지정해 검역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콩은 환자 발생 증가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사례가 확인되고 있으며, 마카오는 광둥성 인접지역으로 이 지역 경유를 통한 환자 유입 가능성이 높아 검역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된 국가 및 지역에 대한 여행이력 정보를 의료기관에 확대 제공한다. 또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중국의 지역사회 유행이 지속되고 있어 이 지역 입국자의 각별한 주의와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14일이내 중국을 여행한 경우 가급적 외부 활동을 자제하고, 손씻기 및 기침예절 준수와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발현 여부를 면밀히 관찰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증상 발현 시에는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기관을 방문하거나 관할 보건소, 지역 콜센터(☎지역번호+120)또는 질병관리본부 상담센터(☎1339)로 상담해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일반 국민들도 손씻기, 기침 예절 준수 등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경우 유행이 빠르게 확산될 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