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7 (월)

  • 흐림동두천 5.5℃
  • 흐림강릉 6.3℃
  • 서울 5.2℃
  • 대전 3.5℃
  • 대구 4.6℃
  • 울산 6.7℃
  • 흐림광주 4.3℃
  • 부산 5.6℃
  • 흐림고창 4.0℃
  • 흐림제주 9.0℃
  • 흐림강화 5.8℃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5.0℃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며느리에게 뺨 맞은 시어머니

  • No : 60
  • 작성자 : 청파
  • 작성일 : 2014-03-21 18:30:24
  • 조회수 : 16051

(몇 년 전 이야기입니다)



남편과 사별하고 홀로 사는 어머니에게 아들 내외가 살림을 합치자고 제의하였다. 외로움에 지쳐가던 어머니가 흔쾌히 받아들인 게 올봄의 일이었다. 세 살짜리 손자를 돌보는 것이 할머니에겐 무엇보다 즐겁고 보람 있는 일이었다.



전셋집에 살던 아들은 셋돈을 올려달라는 주인집 요구와 아이 육아로 골머리를 앓고 있었다.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홀어머니를 모시자는 남편의 말에 아내는 한사코 반대했었다. 처음부터 고부간은 피차 살갑지 못한 터였다. 살림을 보살펴주던 친정어머니가 지난 울 빙판에 미끄러져 앓아눕고부터 상황이 달라졌다.



아들 내외는 맞벌이 부부로 아파트 하나 장만하려고 애를 썼다. 전세 돈을 빼어 은행에 저축하고 아이 육아와 살림을 시어머니에게 맡기며 아들 내외는 시름을 덜었다.



고부 사이는 한동안 다정한 듯 보였고 어머니도 만족하였다. 사람은 가까울수록 조심해야 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서운한 감정이 생겼다. 아들, 며느리가 생활비를 댄다며 생색을 냈고, 어머니는 그것이 못마땅했다.



어느 날 아파트 놀이터에서 할머니가 한눈을 파는 사이 손자가 넘어지면서 팔뼈가 부러졌다, 할머니는 눈앞이 캄캄해졌다. 허겁지겁 손자를 업고 소아과에 가서 기부스를 했다. 며느리가 먼저 퇴근하고 집에 돌아왔다.



직장에서 무슨 좋지 않은 일이 있었던지 잔뜩 찌푸린 얼굴이었다. 어머니는 아이의 팔이 부러졌다는 이야기를 아들에게만 알렸다.



아들은 크게 탓하지 않는 눈치였다. 며느리가 칭얼대는 아이의 팔을 보더니 눈이 휘둥그레졌다. “아니, 얘가 왜 이래요?”라는 말을 거칠게 쏘아붙이며 아이를 끌어안았다.



“넘어져서 뼈에 금이 갔다는구나.” 시어머니는 조심스럽게 말했다.



며느리가 손바닥을 쳐들더니 시어머니의 뺨을 갈겼다. “아이나 잘 보지 않고…….”



시어머니는 눈앞이 번쩍하더니 순간 모든 것이 멈춰버리고 말았다.



“아니, 이게 무슨…….” 말이 나오지 않고 눈물이 쏟아지려 했다. 가까스로 안방에 들어와 방바닥에 쓰러졌다.



“세상에 이런 일이…….”
그날 밤 할머니는 아들에게 아무 일도 없는 듯이 대했다.



어떻게 할까? 아들에게 얘기를 할까?...



그랬다간 부부싸움이 날 테고, 도무지 어찌해야 할지를 몰랐다. 시어머니는 평소와 다름없이 지내면서 혼자서 어떤 일을 진행하고 있었다.



집에서 조금 떨어진 부동산중개소를 찾아가 집을 팔아달라고 내놓았다. 시세보다 헐한 가격으로 속히 매매할 수 있도록 신신당부를 하였다. 아들 내외에게는 비밀로 하며, 어떤 낌새를 차리지 못하도록 조심하였다.



가슴 속에서는 부글부글 화가 치밀었다. 무심한 아들도 며느리처럼 미웠다. 이들과 같이 살다가 어떤 곤욕을 치를지 몰랐다. 무엇보다 괘씸해서 한시라도 함께 있고 싶은 생각이 없었다.



(지난 시절 고향 동네에서 일어난 일이다. 여름방학을 보내라고 시골 고향에 아이를 보냈는데, 아이가 그만 냇가에서 헤엄을 치다 익사한 것이다. 어미의 슬픔을 누가 헤아릴 수 있으리? 할아버지는 정신이 나가 헛소리를 하고 다녔다. 그러나 며느리는 애간장이 끊어지는 슬픔을 견디며 시부모를 탓하지 않았다고 했다.)



헌데 제 자식 팔 좀 부러졌다고 시어머니의 뺨을 때리는 며느리가 있다니…….



일주일이 안 되어 아파트 매매가 이루어졌다. 시어머니는 그날 밤 깊은 시각에 쥐도 새도 모르게 사라졌다. 몇 가지 입을 옷만 가지고 떠났다. 어디로 갔는지 짐작 할 단서 하나 남기지 않았다.



아들 내외는 처음엔 친정에라도 가셨으리라 생각했다. 이틀이 지나 웬 낯선 사람이 부동산중개사와 함께 와서 집을 비워달라고 했다. 아들 내외는 매매계약서를 보고서야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았다.



며느리는 자신의 행동이 엄청난 결과를 초래한 것을 알았다. 그러나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 이곳저곳 연락을 해보았지만, 어머니의 행방은 묘연하였다. 수군수군 별의별 소문이 퍼졌다.



아들 내외는 전세방을 얻어 그 집을 떠났다. 아들은 왜 어머니가 자신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고 떠나 버렸는지 알 수 없었다. 자신이 어머니에게 소홀하게 대한 것을 자책해보았으나, 아내가 어머니의 뺨을 갈겼으리라고는 꿈에도 상상하지 못했다.



시어머니는 지금쯤 어느 실버타운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는지? 이곳 저것 여행을 다니며 마음을 추스르고 있는지 아무도 모른다. 그녀는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는지, 이들 가족이 화해할 방법은 없는지 모르겠다. 주변에선 그녀가 다시는 아들 내외에게로 돌아오지는 않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많다.



이 싸움의 승자는 누구인가? 시어머니와 며느리 모두 패배자다. 아들마저 씻지 못할 불효를 저질렀다. 씁쓸하지만 시어머니의 통쾌한 반격이 이 여인으로 끝나길 바라는 마음이다.



남의 집에서 일어나는 일이 내 집에서 일어나지 말라는 법은 없다는데..



출처=대한주례협회

네티즌 의견 0



로잔동계청소년올림픽 폐막…“이제는 강원도” 2020 로잔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가 22일 스위스 론잔 플론 광장에서 막을 내렸다. 또한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기는 이날 차기 개최지인 강원도에 인수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2일 오후 8시(현지시간) 스위스 로잔 플론 광장에서 열린 2020 로잔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 폐회식에서 김성호 강원도 행정부지사가 대회기를 인수받았다고 전했다. 최윤희 문체부 제2차관과 김승호 대한체육회 사무총장이 함께 참석한 이번 폐회식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한국 강원도가 차기 개최지라고 다시 한번 선언하고 청소년 올림픽의 여정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토마스 바흐 위원장은 폐회식 종료 후 최윤희 차관 등 우리나라 관계자들을 만찬에 초청했다. 최 차관은 토마스 바흐 위원장과 옥타비안 모라리우 동계미래유치위원장에게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가 성공적으로 열릴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보내줄 것을 요청하고, 향후 IOC와 긴밀히 협력해 대회를 함께 만들어가기로 약속했다. 한편, 최윤희 차관은 이날 오후 1시(현지 시간) 2020로잔 동계청소년올림픽 선수촌을 찾아 대회를 마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을 격려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