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7 (월)

  • 흐림동두천 5.5℃
  • 흐림강릉 6.3℃
  • 서울 5.2℃
  • 대전 3.5℃
  • 대구 4.6℃
  • 울산 6.7℃
  • 흐림광주 4.3℃
  • 부산 5.6℃
  • 흐림고창 4.0℃
  • 흐림제주 9.0℃
  • 흐림강화 5.8℃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5.0℃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5.5℃
기상청 제공

가난한 어느 부부의 소박한 사랑

  • No : 61
  • 작성자 : 청파
  • 작성일 : 2015-03-18 18:27:42
  • 조회수 : 4986

서울 변두리에 가난한 부부가 이야기입니다.

“당신, 오늘 알죠?”

이른 아침,
아내의 머리 위에 옥수수가 담긴 함지를 올려 주며

남편이 대답했습니다.
“으차! 알았어. ”일찍 끝낼 테니 걱정 말라고.“

남편은 시장에서 손수레로 물건을 실어 나르는 짐꾼이었고,
아내는 옥수수를 쪄서 시장에 내다 파는 행상이었습니다.

“두 개? 하나? 글쎄, 찰옥수수라니까요.”
초여름 뙤약볕 아래 좌판을 벌이고
옥수수를 파는 일은 참으로 고단했지만
아내는 한 푼 두 푼 돈 모으는 재미로 힘든 줄 몰랐습니다.

그날은 남편의 생일이었습니다.
아내는 다른 날보다 일찍 장사를 끝낸 뒤
남편을 위해 선물을 사고 고기며 찬거리들을 한아름 장만했습니다.

그런데 집으로 가는 길에 문제가 생겼습니다.
“잠깐만요. 아휴, 벌써 몇 번째야. 큰일 났네.”

많은 짐을 머리에 이고 힘겹게 올라타는 아내를
버스는 번번이 기다려 주지 않았습니다.

집까지는
두 시간이 넘게 걸리는 거리지만,
아내는 하는 수 없이 걷기로 했습니다.

그런데 순간 설움이 북받쳐
눈물이 주르륵 흘러 내렸습니다.

한편,
남편은 아내가 밤늦도록 돌아오지 않자
속상했다가 화가 났다가
끝내는 속이 까맣게 타들어갔습니다.

얼마나 지났을까.
멀리서 터벅터벅 걸어오는 아내가 보였습니다.

남편은 얼른 손수레를 끌고 달려가
짐부터 받아 실었습니다.

“아니, 왜 이렇게 늦었어?”

왜 늦었냐는 다그침에
아내는 눈물을 펑펑 쏟으며
짐이 많아서 차를 탈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남편은
가여운 아내의 말에 눈물이 핑 돌았지만
들키지 않으려고 애써 웃으며
아내를 번쩍 안아 손수레에 태웠습니다.

“자! 여왕님,
그럼 지금부터는 제가 모시겠습니다.“

“아이, 당신두.”

남편이 끄는 낡은 손수레.
퉁퉁 부은 발만큼 마음이 부어 있던 아내에게
그것은 세상 그 어떤 차보다 안락한 자가용이었습니다.


출처=대한주례협회

네티즌 의견 0



로잔동계청소년올림픽 폐막…“이제는 강원도” 2020 로잔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가 22일 스위스 론잔 플론 광장에서 막을 내렸다. 또한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기는 이날 차기 개최지인 강원도에 인수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2일 오후 8시(현지시간) 스위스 로잔 플론 광장에서 열린 2020 로잔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 폐회식에서 김성호 강원도 행정부지사가 대회기를 인수받았다고 전했다. 최윤희 문체부 제2차관과 김승호 대한체육회 사무총장이 함께 참석한 이번 폐회식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한국 강원도가 차기 개최지라고 다시 한번 선언하고 청소년 올림픽의 여정은 계속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토마스 바흐 위원장은 폐회식 종료 후 최윤희 차관 등 우리나라 관계자들을 만찬에 초청했다. 최 차관은 토마스 바흐 위원장과 옥타비안 모라리우 동계미래유치위원장에게 2024 강원 동계청소년올림픽 대회가 성공적으로 열릴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보내줄 것을 요청하고, 향후 IOC와 긴밀히 협력해 대회를 함께 만들어가기로 약속했다. 한편, 최윤희 차관은 이날 오후 1시(현지 시간) 2020로잔 동계청소년올림픽 선수촌을 찾아 대회를 마친 대한민국 국가대표 선수들을 격려했다. <자료출처=정책브리핑